“생활 속 노출된 방사능 제품…안전대책 마련하라”

환경 / 황영주 / 2018-06-19 18:33:30
“생활 속 방사능 제품 안전대책 마련하라”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19일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생활방사능 119 전국캠페인“을 발족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라돈검출 침대사건은 기업과 정부가 안전을 소홀히 했을 때 우리 생활 곳곳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더욱이 해당 침대만이 아니라, 생활 주변에 많은 제품들에서 무분별하게 방사성물질이 함유된 물질들을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은 심각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문제는 생활 속 방사능 발생 제품들이 얼마나 되는지, 어떤 피해를 줄 수 있는지 제대로 된 조사조차도 없다는 점이라는 것.

“일반적으로 자연에 존재하는 방사선 영향은 피할 방법이 없지만, 이번처럼 제품의 원료물질로 사용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문제가 아니다. 따라서 음이온 발생을 위해 모나자이트 같은 방사성물질 함유 광물을 원료로 사용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 자연이든 인공이든 방사성물질이 함유된 물질을 생활 속 제품 원료로 사용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문제는 시중에 이미 너무나 많은 생활방사능 우려 제품들이 유통 사용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실태 및 방사능 조사를 통해 이러한 제품들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시민들이 스스로 위험을 피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제품들에 대해서는 피해예방 차원에서 사용제한 등을 적극 고려해야 하며, 또 문제가 확인된 제품들을 폐기하거나 처리하는 방안과 취급자 안전대책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생활방사능 주무부처인 원자력안전위를 비롯해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문제 해결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안전은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이다. 더 이상 방사능으로부터 불필요한 피해를 시민들이 당하지 않도록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이날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생활방사능 119’ 전국 캠페인을 시작한다. 방사능119.com 사이트를 개설해 생활 속 방사능 의심제품 제보접수 등을 진행한다.

메디컬투데이 황영주 (yyjjoo@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용산공원 인근 미군 기지 부지 토양오염 '심각'…납, 기준치比 263배↑
신현우 옥시 前사장 출소…"옥시 가습기살균제 피해조정안 수용에 앞장서야"
군산 미군기지 인근 소음피해 보상금 8월 지급 예정
지자체 내 지반침하 2회 이상 발생시 지반침하 위험 평가 실시 추진
고온·자외선 2주 이상 노출된 생수병, 유해물질 검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