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모리스, 30억 규모 프리 시리즈A 투자유치 완료

제약 / 김동주 / 2021-02-02 15:44:14
▲프리모리스 CI (사진=프리모리스 제공)

나노소포체(nano-vesicle) 기반 바이오의약품 개발 기업 프리모리스가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프리 시리즈A 투자에는 데일리파트너스, 비엔에이치인베스트먼트, 스닉픽인베스트먼트 총 3곳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했으며 총 투자 금액은 30억원이며, 누적 투자금액은 55억원이다.

2019년에 설립된 프리모리스는 나노소포체를 활용한 생체친화적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나노소포체는 크게 세포가 자연적으로 분비하는 엑소좀(exosome)과 세포를 인위적으로 분쇄하여 만든 인공나노소포체로 나눌 수 있다.

엑소좀은 작은 크기와 물질 탑재의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최근 이를 활용한 의약품 개발이 주목받고 있다. 프리모리스는 기존 엑소좀에 비해 효능 물질의 탑재 농도와 생산성을 증대시킬 수 있는 기능강화 엑소좀(PMS-FrEXOTM) 생산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프리모리스에 따르면 기능 강화 엑소좀을 활용하여 현재 창상치료제와 폐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창상치료제의 경우 창상 조직의 빠른 재생과 흉터 억제를 동시에 유도하는 것으로 기존 제품과의 차별성이 뚜렷하다.

또한 의료진의 니즈(Needs)를 반영한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 최대 화상전문병원인 베스티안병원과 협력하고 있다. 현재 효능 검증 및 양산 공정 구축을 마무리하였으며 안전성시험을 통해 2023년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상시험은 베스티안병원이 담당할 예정이다.

세포 분쇄 인공나노소포체에는 기존 엑소좀 대비 10배, PMS-FrEXOTM 기술 대비 약 5배 이상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프리모리스만의 기술(PMS-DtANETM)을 접목했다.

인공나노소포체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종류의 약물 탑재가 가능하며 이는 새로운 개념의 약물전달시스템(Drug Delivery System)으로 엑소좀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 현재 탑재 약물에 대한 스크리닝 및 암발생 억제 유전자 탑재를 통한 항암제 개발을 검토 중에 있다.

나규흠 프리모리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확보된 자금은 엑소좀 원료 GMP 양산과 창상치료제 임상 준비에 활용하여 내년 상반기 시리즈A 투자 유치 근거를 확보할 예정이다. 이는 차별화된 기술을 활용해 타 업체 보다 뛰어난 제품을 빠르게 출시할 수 있는 프리모리스만의 장점으로 작용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쎌마테라퓨틱스, 코로나19 치료제 프랑스 임상 3상 승인신청서 제출2021.02.02
건일제약, 강만수 병원본부장 승진발령2021.02.02
K-바이오·진단키트, 연달아 유럽·북미 시장 두드린다2021.02.02
복지부-보건산업진흥원, 국산의료기기 사용자 평가 지원사업 공모2021.02.02
진원생명과학, 코로나 백신 남아공 바이러스 예방 능력 평가 위한 동물실험 착수2021.02.02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