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가 말한 다이어트템…‘부당광고’ 여전

식품 / 남연희 / 2021-10-13 07:57:05

 


 

[메디컬투데이=남연희] “쾌변하고 싶은 분”
“변을 보아도 잔변감을 느끼시는 분”
“잦은 다이어트로 배변활동이 원활하지 않은 분”
“첫 날 화장실 5번 갔어요”

인스타그램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문구다.

많게는 수십만의 팔로워와 소통하는 인플루언서들이 다이어트·부기제거 등을 표방하며 소비자들에게 제품 판매를 해오고 있다.

이들은 실제로 자신의 체험기는 물론, 후기를 일정 기간 게재하며 소비자들에게 판매 목적으로 제품을 소개한다.

차전자피가 주원료인 제품을 수 십 차례에 걸쳐 공구를 진행해 온 인플루언서 A씨. SNS에서 이 제품은 ‘OO부스터’라 불린다. A씨는 자신을 다이어터임을 밝히면서 과식을 해도 이 제품 하나면 활발한 배변활동으로 몸무게를 유지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또 다른 인플루언서 B씨는 자신의 몸무게 변화 기록도 공개한다. 차전자피가 함유된 이 제품을 먹고 속 시원하게 배에 가득했던 음식을 비워냈다고 하는가 하면 C씨는 화장실 스트레스를 해결할 수 있다며 내성 없는 건강식품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제품의 식품 유형은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기타가공품으로 분류된다.

일부 인플루언서들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케 하는 홍보 문구로 구매를 유도하고 있다. 단어 앞에 해시태그(#)를 붙여 제품 정보를 공유하고 광고성 글로 유인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 같이 변비 등 질병 예방·치료 효능을 표방하거나 다이어트 효과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할 수 있는 광고는 부당한 광고에 해당한다.

인플루언서 D씨는 오전 자신의 얼굴 상태를 게재하며 일명 ‘부끼템’이라 광고, 부기를 없애는 이 식품을 섭취 후 변화를 공개하기도 한다.

인플루언서들은 유명세를 이용해 주로 체험기 방식으로 제품 섭취 전·후 비교사진을 올리는 등 광고 게시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

인플루언서 E씨는 “아침마다 느끼는 무거움과 붓기, OOO로 해결”이라고 광고, 실제로 해당 업체의 공식 계정에는 “독소 배출, 성형이나 출산 후 관리가 필요하신 분” 이 같이 홍보하며 고객 모으기에 나서고 있다.

F씨는 OOO이라는 제품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식전 혹은 식후 OOO 한 알을 복용, 자신의 몸무게가 1년 전 보다 5kg 가량이 감량됐다고 말하며 수 차례 공구를 진행 중이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인플루언서와 유통전문판매업체들을 적발하고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한 바 있다.

하지만 SNS를 통해 이 같은 부당 광고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식약처는 “제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더라도 허위·과대광고나 체험기가 포함되어 있는 사진, 영상 등을 게시하거나 이를 활용해 광고하면 누구든지 형사 처벌 대상에 오른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파리바게뜨, ‘월클 토종효모 곡물식빵’ 출시2021.10.28
롯데칠성, 신제품 '글렌고인' 2종 출시2021.10.28
호가든, ‘호가든 보타닉’ 병맥주 출시2021.10.28
식약처, 해썹 관리 위한 위해요소 분석 정보 제공…정보집 발간2021.10.28
던킨, 새로운 추출 방식 ‘던킨 에스프레소’ 선봬2021.10.27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