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씨엘, 바이오코리아에서 타액 사용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선봬

기타 / 김동주 기자 / 2022-05-16 09:10:23
현장형 신속진단장비 ‘PCLOK II’도 소개
▲ 피씨엘 CI(사진=피씨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다중면역진단 기반의 고위험군 바이러스 체외진단 전문기업 피씨엘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22’에 참가했다고 16일 밝혔다.

바이코리아2022는 국내 최대 국내 제약·바이오 행사로, 올해 17번째를 맞아 전세계 50개국 70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

피씨엘는 이번 행사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달 29일 국내 최초로 정식 허가를 획득한 타액(침)을 이용한 코로나19 신속검사키트인 ‘PCL 셀프테스트 COVID19 Ag’ 와 다양한 질병, 특히 감염병 등을 현장에서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PCLOK II’ 등의 제품 라인업을 선보였다.

행사 참석자 중 일반 시민들은 피씨엘의 타액을 이용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에 큰 관심을 보였다. 참가부스를 운영한 피씨엘 관계자는 이에 대해 “타액 자가검사키트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것을 현장에서 느끼고 있다”며 “이번주부터 약국과 편의점에서 제품이 판매되기 시작됐고, 다양한 유통채널과 공급을 위한 구체적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주최기관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적극적인 지원 및 연계 활동이 빛났다. 피씨엘은 이번 전시회에 의료환경이 비교적 낙후된 저개발 국가에서 널리 사용될 수 있는 현장형 신속진단장비인 ‘PCLOK II’ 을 선보였는데, 보건산업진흥원은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방문한 정부기관 관계자들을 피씨엘 측에 적극 소개했다.

PCLOK II 제품은 ABC 카트리지를 장착할 경우, 코로나와 A형독감, B형독감을 동시에 30분내에 구분 할 수 있는 제품으로 민감도가 병원의 대형장비와 동일해 응급실이나, 1차병원에서 즉시에 검사하고 처방까지 받을 수 있는 매우 혁신적인 제품이나.

또한 PCLOK II SARS-CoV-2 Dual IgG 카트리지를 장착할 경우, 과거에 코로나가 걸렸는지 이력을 확인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현재 코로나 백신에 대한 항체가 정도를 알 수 있어 향후 방역에 매우 도움이 될 수 있는 제품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션메드, 쿡플레이와 ‘만성질환환자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MOU 체결
헬스장‧PT 계약 및 이용 연기 관련 소비자피해 증가…3년간 8218건
韓 응답자 87% “흡연 등 공중보건 결정, 과학적 사실에 기반해야”
KT&G, ‘에쎄 이츠 딥브라운’ 출시
국일제지, 글로벌 담배 제조사 공급자 자격심사 획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