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시설 없는 ‘병원선’…도서 주민, 여객선 타고 나와 백신접종

보건ㆍ복지 / 김민준 / 2021-10-14 10:06:22
강기윤 의원 “백신 냉장시설 지원해야”
▲ 백신을 수송할 냉장시설이 구비돼 있지 않아 ‘병원선’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위해 활용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백신을 수송할 냉장시설이 구비돼 있지 않아 ‘병원선’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위해 활용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한국건강증진개발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코로나 이후 병원선 이용 백신접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인천을 제외한 전남, 충남, 경남의 경우 병원선에 코로나 백신을 수송할 냉장시설이 구비돼 있지 않았다.

병원선은 의료시설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도서 지역을 순회하며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선박으로 현재 인천과 전남, 충남, 경남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매년 만명에서 2만명 정도의 주민들이 병원선을 이용해 의료서비스를 제공받고 있지만 이번 코로나 백신 접종을 위해서는 병원선이 이용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백신을 수송할 냉장시설이 구비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천의 경우 인근 시설에서 이동식 냉장시설을 빌려서 이용했기 때문에 245명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었다.

한편 도서 지역의 백신 접종률을 보면 일반 지자체에 비해 접종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도서 지역의 경우 어르신들이 많기 때문에 접종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도서지역의 경우 어르신들이 많아 백신 접종률이 높았지만 반대로 그렇기 때문에 더욱 병원선에 냉장시설이 필요하다”며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 단계에 들어서면 코로나 백신 부스터 샷이나 계절독감처럼 백신을 맞아야 하는 상황이 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선에 냉장시설을 구비해 도서지역의 어르신들이 편하게 백신 접종을 하실 수 있도록 관련 당국의 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건보공단, 서울대와 빅데이터분석센서 설치·운영 업무협약 체결2021.10.2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2021.10.28
위드 코로나, 3단계 걸쳐 점진적 추진된다…29일 중대본서 확정 예정2021.10.28
식약처, 수입 배추김치 ‘해썹’ 적용업소 2개소 인증2021.10.28
치명률 50%…신장장애인에게 죽음 강요하는 투석 치료 환경 문제없나2021.10.28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