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 중추신경계 시장 진출…비아트리스코리아와 ‘졸로푸트’ 등 유통‧판매 계약

제약 / 김동주 기자 / 2021-12-02 10:51:18
▲ 삼일제약-비아트리스코리아 CI (사진=삼일제약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삼일제약이 중추신경계(CNS)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삼일제약은 비아트리스코리아와 항우울제 ‘졸로푸트’를 포함하여 총 3개 정신과 품목에 대한 유통 및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삼일제약은 이달부터 ▲항우울제 '졸로푸트'(설트랄린염산염) ▲항불안제 '자낙스'(알프라졸람) ▲항조현병제 '젤독스'(지프라시돈염산염)의 국내 유통과 종합병원 및 의원을 포함한 전 채널에 대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게 된다. 

 

해당 품목군들은 IQVIA 기준(2Q MAT)으로 연간 130억원대에 이른다.


삼일제약은 중추신경계(CNS) 분야 라인업 확장을 위해 기존 신경과팀과 정신과 계열 제품 영업을 위한 CNS영업팀으로 구성된 CNS사업부를 신설했다. 

 

이미 삼일제약은 2017년부터 신경과를 대상으로 파킨슨병 치료제 ‘프라펙솔정’ ‘프라펙솔서방정’을 판매해온 바 있으며, 연간 60억원 규모의 매출을 견인하는 탄탄한 신경과 영업조직을 가지고 있다. 이번 CNS 사업부 신설을 통하여 신경과뿐 아니라 정신과까지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받은 비아트리스코리아의 제품과 삼일제약 CNS 사업부의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본 계약을 통해 양사의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졸로푸트를 포함한 3제품의 성장을 견인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양사의 협력관계를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삼일제약은 지속적으로 다양한 제품 도입 및 개발을 통해 중추신경계 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더 나은 질환 개선 및 치료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수 파미셀 대표, 자사주 2만9150주 매입…“주주가치 제고”
셀리버리 “글로벌 제약사와 TSDT 플랫폼기술 라이센싱 논의”
압타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美 FDA 임상 2상 고용량 투약 논의 시작
암젠, 항체기술·RNA·단백질 등 활용한 바이오신약 개발 위해 연구개발 협력
미쓰비시다나베파마, 기면증 치료제 ‘와킥스’ 2월부터 급여 적용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