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센, ‘공황장애 디지털치료제 개발’ 국책사업 선정

바이오 / 김동주 기자 / 2022-05-19 11:18:21
39.9억 규모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 최종 선정
▲ 웨이센 로고 (사진=웨이센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웨이센이 공황장애 디지털치료제 개발로 2022년도 제2차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인 ‘4차산업혁명 및 미래 의료환경 선도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웨이센은 이번 사업을 통해 스마트폰 디지털 데이터 및 생체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공황장애를 치료할 수 있는 디지털치료기기(DTx)를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기간 4년 동안 제품화를 위한 임상 및 인허가를 지원받아 공황장애 환자를 위한 디지털 치료기기로 사업화가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미래 의료 환경을 선도하기 위해 기획된 범부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로 의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국책사업이다.

웨이센이 본 과제 주관기업을 맡고 공동연구 기관으로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의학과 김재진 교수팀이 참여 해 과제의 모든 단계를 기업, 의료진이 함께 진행한다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

이번 사업을 통해 웨이센은 4년간 39억9000만원 규모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를 통해 공황장애 환자의 디지털 데이터 및 신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표현형을 구축하고 환자별 맞춤형 훈련‧교육 컨텐츠 큐레이션을 제공할 수 있는 DTx를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공황장애 환자에게 지속적으로 맞춤 컨텐츠를 제공해 병상 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해 높은 평가를 받으며 선정됐다.

공황장애는 대표적인 불안증에 속하는 질환으로 정신 장애 중 일년 유병률이 가장 높은 질환이지만 간헐적인 외래 방문, 약물치료에 대한 환자들의 부담감 및 인지행동치료의 고비용으로 인해 임상 진료에 한계가 있었던 상황이다.

이에 모바일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치료제의 개발은 임상진료의 질과 더불어 국민의 정신건강을 크게 증진시킬 수 있는 효과를 지닌다. 특히 공황 발작이 생겼을 때 즉각적인 적용으로 증상을 스스로 완화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자가 훈련 콘텐츠와 일상 생활 동안 환자의 생체신호에 대한 지속적모니터링 등의 디지털전환은 개인의 정신건강 이외에도 사회적 부담 경감에 기여할 수 있어 의미하는 바가 크다.

한편 웨이센은 전년도 뇌질환 DTx과제에 이어 이번 과제까지 DTx관련 과제는 두번째 수주다. 실시간 영상분석 기술과 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DTx 연구 개발 기술을 한층 더 고도화해 AI MEDTECH 전문기업으로 기술력을 강화하고, 이를 토대로 미래성장사업을 실현해 갈 발판을 다져갈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이오니아, 체외진단 의료기기 정부 과제 선정
SK바이오사이언스, 해외사업 관련 조직 개편 단행
휴엠앤씨, 휴베나 흡수합병 완료…“의료용기 포트폴리오 연계”
제이인츠바이오, 국제표준 품질경영시스템 ‘ISO 9001:2015’ 인증 획득
올릭스, 노인성 황반변성 치료제 美 임상1상 신청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