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의약품청, AZ 백신 부작용으로 '횡단성 척수염' 추가 등록

제약 / 박세용 / 2022-01-16 18:36:05
▲ 유럽 의약품청의 안전성 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으로 희귀 척수 염증질환인 횡단성 척수염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박세용 기자] 유럽 의약품청(EMA)의 안전성 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으로 희귀 척수 염증질환인 횡단성 척수염(transverse myelitis)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횡단성 척수염은 면역매개반응에 의해 발생하는 모든 종류의 척수염을 포함하는 질환으로 척수손상에 의한 감각장애, 운동장애 또는 자율신경장애가 주요 증상으로 나타난다.

앞서 유럽의약품청은 2021년 10월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 백신의 부작용으로 횡단성 척수염을 추가한 바 있다. 유럽의약품청 안전성 위원회는 데이터 리뷰 후 두 백신과 횡단성 척수염 사이의 인과적 상관관계의 타당한 가능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유럽의약품청은 백신 접종 후 발생한 횡단성 척수염의 구체적 사례건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코로나 백신이 횡단성 척수염과 같은 희귀 신경과적 질환을 일으키는 기전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밝혀진 바가 없다”고 발표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seyong720@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MS 백혈병치료제 ‘스프라이셀’ 급여기준 확대
삼천당제약 “中‧美 파트너사와 먹는 인슐린 2000억 투자 유치 협의 진행 중”
대웅제약, 만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타시그나’ 특허전 가세
식약처, '코미플루' 어린이집 배부사태에 조사 착수…"고발 등 검토"
'폭언 논란' 윤재승 前 대웅제약 회장, 비상근 자문직으로 복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