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 ‘레보틱스CR서방정’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

제약 / 김동주 기자 / 2021-10-28 13:33:13
제네릭 품목 허가사 대상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
▲ 레보틱스CR서방정 (사진=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레보틱스CR서방정(성분명 레보드로프로피진)’의 제네릭 허가를 받아 제품 출시를 준비 중인 일부 회사들을 상대로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은 특허권을 피보전권리로 하여 본안 판결 전에 미리 채무자의 침해행위금지를 구하는 법적 절차다.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제네릭 제조사들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보유한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 특허로 보호받는 제조방법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제네릭을 생산, 사용·양도할 수 없게돼 즉시 ‘레보틱스CR서방정’의 제네릭 판매가 금지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지난달 초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 특허를 근거로 일부 후발 업체들을 상대로 특허 침해 금지 및 예방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침해 소송의 결과에 따라 후발업체들은 제네릭을 생산하지 못하게 될 것임은 물론, 이후에 제기될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불리한 입장에 설 수밖에 없게 된다.

레보틱스CR서방정은 레보드로프로피진을 주성분으로 하는 진해거담제로, 기존 1일 3회였던 복용법을 1일 2회로 개선한 개량신약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우수한 용출효과를 가지는 ‘레보틱스CR서방정’을 제조하는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존속기간만료 2039년 2월 12일)’ 특허를 등록 받아 우수한 기술을 인정받았다. 이 제조방법 특허로 생산한 ‘레보틱스CR서방정’은 기존 레보드로프로피진 성분 의약품 대비 운반성과 장기 보관 능력이 향상돼 유통 편의성을 크게 개선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사] 동아쏘시오그룹2021.12.02
한국비엔씨, 2034억 규모 유상증자 추진…글로벌진출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구축2021.12.02
바이엘, 만성 심부전 치료제 ‘베르쿠보’ 국내 허가2021.12.02
모더나, 손지영 한국법인 대표이사 사장 선임2021.12.02
삼일제약, 중추신경계 시장 진출…비아트리스코리아와 ‘졸로푸트’ 등 유통‧판매 계약2021.12.02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