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아이바이옴, 웨어러블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MOU

의료산업 / 김동주 기자 / 2021-10-26 13:41:41
경희대병원과 지아이비타와 MOU 체결
▲ 경희대-지아이비타-지아이바이옴 MOU 체결식 모습 (사진= 지아이바이옴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 기업 지아이바이옴은 지난 21일 경희대학교병원, 지아이비타와 함께 웨어러블을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만성질환자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기반 맞춤형 건강 솔루션을 개발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을 위해 지아이바이옴은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를 제공하고, 마이크로바이옴과 라이프로그 상관관계 분석을 통한 파마바이오틱스 연구를 담당할 계획이다.

경희대학교병원은 만성질환자의 데일리 모니터링과 분석된 데이터를 통해 실증 연구를 진행하여, 건강 위험신호를 사전 감지하고 조치할 수 있는 실용 모델을 제작한다.

지아이비타는 혈압, 수면, 심전도, 체성분 분석 등 웨어러블의 생체데이터 정보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라이프로그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아이바이옴은 이번 협력을 통해 만성질환자의 프로바이오틱스 복용 전후 데이터 분석을 통해 맞춤형 제품 개발 및 치료제 연구개발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경희대학교병원은 병원 입원환자 중 만성질환자 대상의 실증 연구를 시작으로 점차 서비스의 대상과 영역을 확대하고, 지아이비타는 AI를 활용한 생체데이터 기반 라이프로그 분석 시스템을 고도화하여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보기 지아이바이옴 대표는 “이번 협업은 당사가 개발한 만성 대사성 질환 타겟 마이크로바이옴 제품의 효과를 디지털 디바이스와 AI 기술을 활용하여 실제 환자군에서 확인하는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 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희대병원의 만성질환자 RWE(Real-World Evidence) 데이터와 지아이비타의 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활용해 자사 개발 제품에 대한 효능을 검증하고, 궁극적으로는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길연 지아이비타 대표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추진을 통해 경희대학교병원, 지아이바이옴 등 국내 굴지의 기관들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라이프로그를 통한 개인 맞춤형 데이터 분석 솔루션 고도화를 통해, 만성질환자를 시작으로 점차 대상 및 서비스 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며, 정부 R&D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KIST, 이안하이텍에 ‘메디컬 홀로그램 기술’ 이전…시스템 개발 공동 연구2021.12.02
대구첨복, 엑스코와 의료기기산업 박람회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2021.12.01
스테롤 3종 정량검사 등 5건 신의료기술로 인정2021.12.01
보건산업 10월 수출액, 21.5억 달러…전년比 11.7%↑2021.12.01
대구첨복재단, 인세리브와 AI 기반 신약개발 전임상 연구개발2021.11.30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