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서울시–사마리안퍼스코리아, 감염병위기 공동 대응체계 구축

병원ㆍ약국 / 김민준 기자 / 2022-01-28 14:39:03
▲ 고려대학교의료원과 서울특별시, 재단법인 사마리안퍼스코리아가 28일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고려대학교의료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고려대학교의료원과 서울특별시, 재단법인 사마리안퍼스코리아가 28일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고려대 메디사이언스파크 5층 본부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날 체결식에는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오세훈 시장, 크리스토퍼 제임스 위크스 대표 등 각 기관의 대표들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협력 의지를 다졌다.

고려대의료원과 서울시, 사마리안퍼스코리아는 이날 체결된 협약을 통해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비한 공동 대응 계획수립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 지원 ▲공동 계획에 따른 인력, 장비 확보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전략 공유 등을 위해 힘을 모은다.

특히 이들 기관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폭증으로 인한 의료체계 위협이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긴급모듈병원을 설치하고 전문 의료진을 투입하는 등 다각적인 대응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어려운 시기에 서울시 당국과 국제단체인 사마리안퍼스와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이번 삼각 협력을 통해 논의될 긴급모듈병원은 의료체계가 위협받는 현 상황의 게임체인저(Game Changer)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사회적 의료기관으로서 팬데믹 극복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번 협력은 그간 공공기관 중심의 틀을 깨는 첫 번째 시도이자 선제적 대응이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방역의 중대고비를 맞은 현 시점에서 고려대의료원과 사마리안퍼스, 서울시가 함께 구축할 긴급모듈병상은 그간 힘겹게 버텨온 의료진과 시민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제임스 위크스 대표는 “사마리안퍼스는 지난 수 십년간 개발도상국 및 재난현장에서 다양한 의료활동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그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시, 고려대의료원 측과 긴밀히 협의해 의미 있는 공동전선을 구축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환자 진료 도움되는 ‘초음파’…학회 강의 통해 충분히 실력 쌓아야
800병상 규모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내년 상반기 착공…2027년 개원 목표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경기북부지역 노동단체와 ‘건강검진 협약’ 체결
서울대병원, 재외국민 비대면 의료서비스 개시
체형 등 치료하는 '깔창치료'…압력 측정기 등 검사 공간 확보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