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치료제,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 개선에 효과”

내과 / 이재혁 기자 / 2022-05-16 14:35:04
대전을지대병원 홍준화 교수, SCI 리뷰논문 발표
▲ 대전을지대병원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 (사진=대전을지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MAFLD)을 당뇨병 치료제로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은 최근 새롭게 개념을 정립한 것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포함하는 신조어다. 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만도의 증가와 함께 관련 질환이 늘고 있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홍준화 교수는 서울대 임수 교수, 영남대 문준성 교수, 독일 보훔 루르대 Michael A. Nauck 교수와 함께 선행연구 248건을 검토해 ‘당뇨병 치료제를 통한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MAFLD) 개선’에 대한 리뷰논문을 발표했다.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은 체중 감량 이외에 명확한 치료제가 없어 만성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홍 교수팀은 당뇨병 치료제인 SGLT2 억제제 및 GLP1 수용체길항제를 각각 혹은 병용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을 개선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혈당 조절과 함께 간내 지방 축적의 감소 효과뿐만 아니라 기존 지방간 치료에서 달성하기 어려웠던 간의 섬유화 억제 효과도 동반됐다.

홍 교수는 “이번 논문을 통해 향후 대사이상을 동반한 지방간 환자의 간경화, 간암 등 간 관련 합병증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사 이상 관련 지방간환자에서 SGLT2 억제제와 GLP1 수용체 작용제의 효능’이라는 제목으로 SCI 학술지인 Trends in Endocrinology and Metabolism(IF 12.015)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망막 통해 심근경색 위험 예측 가능할까
美 연구진, 효과적인 코로나19 항체 측정법 개발
“신장이식 수혜자 23.4%, 이식 후에도 음주 지속”
'노르딕 워킹', 심장 기능 개선에 효과적
만성 콩팥병 환자, 혈액투석 등 꾸준한 혈관관리 중요한 이유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