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와도 실내 환기해야”…호흡기 질환 유발 ‘총부유세균’ 절반 ↓

환경 / 김민준 / 2022-05-19 15:56:37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63회 측정결과
총부유세균, 장마철 온·습도 상승에 따라 2.2~2.7배 증가
▲ 총부유세균 측정 (사진=경기도청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주기적인 환기만으로 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하는 ‘총부유세균’의 실내 농도가 절반가량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2월부터 11월까지 경기북부 업무시설과 어린이집 1개소씩을 선정해 63회에 걸쳐 실내공기질을 조사·분석한 ‘경기북부 다중이용시설의 기상변화에 따른 실내공기질 특성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원은 조사 기간을 장마철(7월 중순) 18회, 비장마철 우천 9회, 청천(맑은 날씨) 36회로 나눠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모든 창호와 출입문을 닫고 30분 이상 밀폐한 채 2~4명의 인원이 있는 상태에서 총부유세균 농도를 측정했다.

먼지나 수증기 등에 붙어 공기 중에 떠 있는 모든 일반 세균과 병원성 세균인 ‘총부유세균’은 악취 발생뿐만 아니라 알레르기·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한다.

실험 결과, 실내 총부유세균 평균 농도는 ▲장마철 업무시설 224CFU/㎥, 어린이집 255CFU/㎥ ▲비장마철 우천 업무시설 182CFU/㎥, 어린이집 227CFU/㎥ ▲청천 업무시설 103CFU/㎥, 어린이집 95CFU/㎥로 장마철이 청천 때보다 2.2~2.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장마철 온도와 습도가 총부유세균 번식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원은 습도 등으로 실내 환기를 꺼리는 우천 때를 특정해 업무시설에서 밀폐상태를 유지한 채 30분간 환기를 1~3회 하고 총부유세균 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온도와 습도가 크게 변하지 않았음에도 실내 오염된 공기가 실외 공기로 바뀜에 따라 실내 총부유세균 평균 농도는 환기 0회 134CFU/㎥에서 ▲환기 1회 103CFU/㎥ ▲환기 2회 93CFU/㎥ ▲환기 3회 62CFU/㎥로 환기를 안 했을 때보다 53.7% 줄었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우천 시 실내 습도가 높아질 것을 우려해 환기를 자제하는 경우가 많으나 환기를 통해 실내 오염물질을 외부로 배출하는 것이 실내공기질 관리 측면에서 중요하다”며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하루 세 차례 30분 이상의 자연환기를 시행하고, 온도 18~22℃와 습도 40~60%를 유지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4호 태풍 ‘에어리’ 북상…농식품부, 긴급 점검회의 개최
임종성 의원, 초월읍 신월리 중금속 폐수 무단 방류 적발 공사현장 점검
7월부터 환경영향평가서 신뢰도 높인다
‘쇳가루’ 온동마을 주민 몸에서 카드뮴·수은 다량 검출
'환경부 장관에 환경오염 피해 조사‧구제 자료요구권 부여 신설' 추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