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큐브바이오, 암 진단 관련 공동기술개발 계약

병원뉴스 / 김동주 기자 / 2022-01-26 15:45:13
▲ 이화의료원은 체외진단 전문기업인 큐브바이오와 '소변을 검체로 사용하여 암을 진단하는 기술'에 대한 공동기술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이화의료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이화의료원은 체외진단 전문기업인 큐브바이오와 '소변을 검체로 사용하여 암을 진단하는 기술'에 대한 공동기술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큐브바이오는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 산하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에서 ▲소변을 활용한 암 진단 기술 및 발전된 기술의 국내 임상 진행 ▲국내 허가 및 FDA 진행 ▲특허 출원 ▲논문 등재 및 학회 발표 등 소변 암 진단제품 기술개발을 진행한다.

유경하 이화의료원 의료원장은 “지난해 5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유방암·위암 적정성 평가에서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 모두 100점 만점을 받아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며 “미국 뉴스위크가 발표한 2022 세계 최고의 전문병원에 3개 분야가 선정되는 등 수준 높은 의료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큐브바이오와 암 진단 공공기술 개발을 통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명 큐브바이오 부회장은 “이번 이화의료원과의 공공 기술개발 계약으로 현재 개발 중인 소변을 사용한 암 진단 기술의 글로벌 범용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화의료원과 함께 소변암 진단 관련 전문연구 플랫폼의 안정적인 확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루쎄여성의원, 소비자 서비스만족대상 수상
더존한방병원, 공식 캐릭터 ‘그라노’ 론칭
서울대병원, AI 임상시험센터 개소식 개최
칠곡경북대병원 최규석 교수 연구팀,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 선정
건양대병원 윤세희 교수, 자가포식 유동 촉진 통한 신장병 완화 연구 나선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