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으로 둔갑시키고 유통기한까지 경과…‘식품위생법 위반’ 제주 호텔‧음식점‧골프장 18곳 적발

식품 / 남연희 기자 / 2022-01-26 17:31:24
▲ 배추김치의 고춧가루를 중국산→국내산으로 허위표시 (사진=제주도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설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특수를 누리고 있는 유명 음식점을 비롯한 호텔 등이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둔갑시키고 유통기한이 경과된 식품을 보관하다 무더기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유명 맛집을 중심으로 식자재 원산지표시, 부정식품 유통행위 등에 대한 특별 단속을 벌여 18건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원산지 표시위반 11건(거짓표시 7건, 미표시 4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유통기한 경과식품 보관.진열), 식품표시기준 위반 1건(부당한 표시 금지 위반) 등 총 18건이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유명호텔 8개소, 일반음식점 9개소, 골프장 1개소가 적발됐다.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한 횟집과 대형 관광식당, 덴마크와 칠레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한 중국음식 전문점 등 7개소를 원산지 표시위반으로 적발했다.

유통기한이 경과한 삶은 족발과 멸치액젓 등을 보관한 유명 관광호텔, 냉동유부와 다시다, 초밥소스와 레몬식초 등을 보관한 유명 중국 음식점 등 6개소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단속했다.

국내산 백돼지를 흙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과 닭고기와 소고기, 꽃게 등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관광호텔 등 5개소는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원산지 거짓표시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는 같은 법률에 따라 1000만원 이하 과태료, 유통기한 경과 식품 진열·보관·판매는‘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 식품표시기준 위반은‘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이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고창경 제주자치경찰단장은 “설 명절이 끝날 때까지 민원대응반과 현장출동반 신속 운영 등 특별비상근무를 실시하면서 도민과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유명 맛집과 대형호텔, 골프장 등에 대한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명절 제수용 식자재를 판매하는 마트, 오일시장 등에 대해서도 단속 활동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행위에 대해서도 병행해서 지도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일부 베이킹파우더 제품 ‘알루미늄’ 성분 함량 높아…“권장사용량 표시 필요”
SPC 파리바게뜨, ‘고짠고짠 소금버터링’ 출시
SPC 배스킨라빈스,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대로점’ 오픈
서울우유, 락토프리 ‘내 속이 편안한 우유’ 출시
세븐일레븐, ‘서울만두’ 4종 추가 출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