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감축 안하면 21세기 말 ‘고농도 미세먼지 주범’ 대기정체 최대 58% ↑

환경 / 남연희 기자 / 2022-05-03 07:31:35
▲ 대기정체시 기압배치 모식도-대기정체지수에 따른 미세먼지 농도별 발생일 (사진=기상청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현재 추세라면 21세기 말에는 온난화로 대기정체 발생일이 최대 5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겨울~봄철 고농도 미세먼지현상의 큰 원인 중 하나인 대기정체에 관한 미래변화 분석결과를 1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하는 미래 대기정체 전망은 고해상도(25 km) 동아시아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대기정체지수를 적용하여 분석한 결과이다.

현재(1995~2014년) 겨울~봄 대기정체일은 26.2일이다. 대기정체일은 대기 상·하층에 바람이 어느 정도 부는지 등을 지수화한 ‘대기정체지수’가 1 이상인 날을 말한다.

미래의 겨울∼봄철 대기정체 발생일은 현재 대비 21세기 후반기(2081~2100년)에 최대 58 %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래 대기정체 발생은 현재 대비 21세기 전반기(2021~2040년) 최대 2.3일, 중반기(2041~ 2060년) 4.8일, 후반기 15.3일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고탄소 시나리오(SSP5-8.5/SSP3-7.0)의 경우, 현재 대비 21세기 후반기에 대기정체는 39.5일∼41.5일 발생하며, 현재 대비 약 51~58% 증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저탄소(SSP1-2.6)와 중간단계(SSP2-4.5) 시나리오의 경우, 21세기 후반기에 대기정체는 각각 28.1일, 35.3일 발생(약 7∼35 %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즉, 탄소감축노력 정도에 따라 미래 대기정체 발생이 최대 13.4일(51 %)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2001∼2014년 겨울~봄철(12월∼5월) 서울지역에서 대기정체가 나타난 경우(대기정체지수≧1) 중, 약 80%가 ‘나쁨 이상(PM10≧50 ㎍/㎥)1)’ 수준의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발생했다.

대기정체시에는 서풍이 강한 제트기류가 한반도 북쪽으로 이동하여 상층풍이 약해지고, 하층은 동고서저형 기압배치로 북풍이 약화되어 한반도 전역의 공기 흐름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가 되었다(지상풍속도 2 m/s 이하의 약한 상태). 이 때, 생성된 미세먼지는 확산되지 못하고 그대로 축적되는 환경이 조성됐다.

대기정체의 미래 변화는 국민 건강과 직결된 고농도 미세먼지현상의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정보이다. 기후변화로 인하여 대기정체를 발생시키는 기상조건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므로 실제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더라도 고농도 미세먼지현상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이번 기후변화로 인한 대기정체 전망정보는 미래 환경오염(고농도 미세먼지, 대기오염물질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분석 정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환경부, 공사장 소음 배상액 기준 인상 후 첫 배상…전년比 50%↑
녹조 발생해도 안전한 수돗물…안심하고 마셔도 됩니다
환경부, 바이오가스 산업 활성화정책 토론회 개최
옥천 물류창고‧부산항서 붉은불개미 발견…긴급방제 실시
전국 가금농장 387호 차단방역 미흡 확인…전실 관리 미흡 가장 많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