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산 전복 내장·해조류 추출물 ‘코로나19 증식 억제 효과’ 확인

환경 / 남연희 기자 / 2022-05-03 07:32:33
▲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 전경 (사진=완도군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전남 완도산 전복 내장과 해조류 추출물이 ‘코로나19 증식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는 세포 실험에서 ‘전복 내장과 해조류 추출물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 연구 논문이 세계적 권위의 해양의약분야 학술지인 ‘마린드럭스(Marine Drugs)’에 게재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해양바이오연구센터에서는 유사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 연구를 통해 전복 내장과 해조류 추출물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전남도와 완도군의 지원으로 전북대학교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탁동섭 교수팀과 공동 수행했다. 연구를 통해 실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이용하여 전복 내장과 해조류 추출물의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를 확인 및 검증했다.

해양바이오연구센터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비임상시험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병 대응을 위한 치료제 및 예방용 비강 스프레이 제제 등을 개발하는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강성운 완도군수 권한 대행은 “이번 연구 결과로 우리 지역에서 생산되는 전복과 해조류의 우수성이 재입증됐다”면서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 지원을 통해 관련 제품 개발과 전복과 해조류의 소비 촉진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4호 태풍 ‘에어리’ 북상…농식품부, 긴급 점검회의 개최
임종성 의원, 초월읍 신월리 중금속 폐수 무단 방류 적발 공사현장 점검
7월부터 환경영향평가서 신뢰도 높인다
‘쇳가루’ 온동마을 주민 몸에서 카드뮴·수은 다량 검출
'환경부 장관에 환경오염 피해 조사‧구제 자료요구권 부여 신설' 추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