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슈파스, 인공지능 공동 연구 추진

의료산업 / 김민준 / 2021-10-21 18:15:00
AI 공동 연구 및 핵심 인재 육성 위한 업무 협약 체결
▲ (왼쪽부터) 가톨릭대 강호철 의료인공지능학과장, 슈파스 김용환 대표, 가톨릭대 정동화 인공지능학과장 (사진=가톨릭대학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가톨릭대가 북미 시장에 진출한 국내 의료AI 스타트업 슈파스와 인공지능 분야 발전을 함께 도모하기로 했다.

가톨릭대와 슈파스는 지난 20일 가톨릭대 성심교정에서 인공지능(AI) 분야의 공동 연구 및 핵심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인공지능 분야 인력 양성 위한 의료 데이터 공동 활용 ▲공동 연구를 위해 연구 인력 공동 운영 및 연구시설 공동 활용 ▲산업체의 경쟁력 제고 위한 재직 교육 등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슈파스는 가톨릭대 정보통신공학과를 졸업한 김용환 대표가 2017년에 설립한 의료AI 기업이다.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해 캐나다 법인 설립 후 인공지능 메카로 알려진 캐나다 토론토 대학교 내에 한국 스타트업 최초로 AI 연구센터 설립 역시 올해 내 완료 예정이다.

가톨릭대는 슈파스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인공지능학과(학부)와 의료인공지능학과(대학원) 학생들의 실무 경험 및 역량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가톨릭대 정동화 인공지능학과장은 “국내외 시장 경험과 개발 역량을 두루 갖춘 슈파스와 가톨릭대의 우수한 연구 인력이 협력해 혁신적인 인공지능 의료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가톨릭대는 인공지능 분야의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우수한 기업들과의 산학협력을 활발히 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에비드넷 메디팡팡, 처방 약 확인 서비스 제공2021.12.09
대구첨복재단, 골질환 치료 기술 한국비엔씨에 기술이전2021.12.09
생리활성물질 함유한 고분자 지지체 개발…“골조직 재생 효과 확인”2021.12.09
KIST, 손상된 근육치료 위한 차세대 ‘세포 배양 플랫폼’ 개발2021.12.09
장 내 마이크로바이옴 효능 및 장 질환 치료제 개발 위한 새로운 평가법 제시2021.12.09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