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메디허브, 카보엑스퍼트에 천식치료제 대량합성법 기술 이전

의료산업 / 남연희 기자 / 2022-01-19 19:00:35
지적재산권 확보 후 기술료 12.5억원에 기술이전
▲ 천식치료제 후보물질 대량합성법 기술이전 체결식 모습 (사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천식치료제 후보물질(CE9A215)의 전임상용 약품 생산을 위한 대량합성법을 개발해 지적재산권을 확보한 후 특허 기반 전임상용 시료 생산을 가능케 하여 총 기술료 12억5000만원에 카보엑스퍼트에 이전했다고 19일 밝혔다.


CE9A215는 면역세포 중 염증반응의 핵심인 비만세포(mast cell)를 선택적으로 안정화시키는 약물, 카보엑스퍼트가 개발하고 있는 천식치료제로서 효능성과 안전성이 우수한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번 천식치료제 대량합성법 개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을 받은 ‘대구경북신약개발지원센터 기반기술 구축사업’(18~19년) 결과물로,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가 김숭현 팀장(감염성질환팀) 주도로 실용적 화학합성법을 개발해 기업을 지원했다.

특히 이번 천식치료제 대량합성법 개발 및 기술을 이전함으로써 케이메디허브는 천식치료제 신약개발의 기초연구 뿐 아니라 전임상 과정 전반에 걸친 기업지원 노하우를 확보했다고 할 수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향후 카보엑스퍼트와 공동으로 국가과제지원 등 전임상 개발 지원을 통해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이번 천식치료제는 신규 작용기전을 가지고 효능성과 안전성이 우수한 천연물질이라 제품화된다면 글로벌 혁신신약(First-in-Class)으로도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만큼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할 터”라고 밝혔다.

박종태 카보엑스퍼트 대표는 “이번 기술이전과 관련한 후보물질 CE9A215는 천식치료제로서 First-in-Class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전임상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밝혔다.

한편, 카보엑스퍼트는 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회사로, 천식 신약 후보물질 외에도 알레르기·자가면역 질환 관련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에 단일 천연물질로 CE9A215 추출까지 성공했으나 전임상을 위한 대량합성법이 필요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난해 국내 임상 842건…5년간 연평균 6.4% 성장
아크릴, 삼성서울병원과 AI기반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건강관리 시스템’ 공동 개발
피 한 방울로 암 진단 가능한 다공성 금 나노전극 기반 바이오센서 개발
과기원통증연구단, 티쓰리큐와 'AI 빅데이터 이용 난치성 통증 연구' 업무협약
지스트, 반려동물 생체영상 촬영하는 3차원 자기입자영상 장치 독자 개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