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신고확인증,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망으로 공유

보건ㆍ복지 / 남연희 / 2021-03-12 12:42:08
식약처, 블록체인 기반 수입신고확인증 공유 정보서비스 개시 수입식품 거래 시 가짜증명서 여부 걱정 없이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수입된 제품임을 식약처 정보시스템을 통해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업체 간의 수입식품 거래 시 정상 수입 여부를 확인하는 목적으로 주고받는 수입신고확인증을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수입식품정보마루에서 공유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수입식품 판매업체가 수입신고확인증으로 정상 수입 제품임을 증명하고 거래업체에 수입신고확인증 사본을 공유하려는 경우 간편하고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수입식품 판매업체는 제품의 중량, 가격 등 중요 정보를 수입신고확인증에 선택적으로 기재할 수 있으며 거래업체를 지정하거나 또는 이메일을 보내 수입식품 정보를 열람하게 할 수 있다.

거래업체의 경우 수입신고확인증을 공유 받아 해당 정보를 수입식품정보마루에서 열람‧출력할 수 있고 수입식품정보마루 회원인 경우 다른 업체에도 다시 공유할 수 있다.

식약처는 “수입식품 거래업체는 가짜 증명서 여부를 걱정할 필요 없이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수입된 제품임을 식약처 정보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므로 수입식품의 신뢰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88명…다시 500명대 진입하나
복지부 2021년도 신규 의과 공중보건의사 중앙직무교육 실시
복지부 “학대피해아동 즉각분리 시행 차질없게 쉼터ㆍ보호시설 확보”
12일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연속 시행
전남 나주 산란계ㆍ충북 충주 토종닭 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