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성분조작' 바이넥스, 국가 R&D 비용 최소 102억 받아

보건ㆍ복지 / 이재혁 / 2021-03-12 14:27:36
과기부, 정확한 집행액 산출ㆍ환수금액 추후 확인…총 40건, 163억원 대상 의약품을 허가사항과 다르게 불법 제조했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조판매사용 중지 및 회수조치 처분을 받은 바이넥스가 최소 102억원의 국가R&D 비용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넥스 국가R&D 과제 현황자료를 제출받아 12일 이 같이 밝혔다.

바이넥스는 2003년부터 2021년까지 19년 동안 총 40개, 163억원의 국비가 투입된 국가R&D과제에 참여했다. 이 가운데 바이넥스가 연구개발 대표기관인 과제수행기관으로 단독 참여한 것이 26건, 약 102억원이다. 이 밖에 다른 과제수행기관의 참여기관으로 받은 공동과제는 14건으로 약 60억원이었다.

부처별로는 산업부 약 116억원, 복지부 약 41억원, 농림부 약 3억원, 과기부 약 2억원, 중기부 약 9천만원 등을 바이넥스에 R&D 비용으로 지원했다.

특히 2개 과제는 현재 진행되고 있어 바이넥스의 성분 조작 부서와 관계됐는지에 대한 정부의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하나는 보건복지부가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24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코로나19 DNA 백신 GX-19의 GMP 생산을 위한 장비구축사업’이다. 나머지 하나는 산업통상자원부가 2020년 4월부터 2024년 12월까지 14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바이러스 제거용 나노여과급 바이오 여과모듈 개발사업’이다.

정 의원은 “의약품을 제조하는 업체가 성분을 조작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범죄행위”라며 “이미 해당 제약회사에 집행된 국가 연구개발 비가 범죄와 연관된 사실이 있는지 정부가 철저히 조사해 환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로 건강 관심증가…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수입금액 16% 증가
수입신고확인증,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망으로 공유
안전성ㆍ유효성 문제있는 의료기기 갱신 막는 기준 명확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88명…다시 500명대 진입하나
복지부 2021년도 신규 의과 공중보건의사 중앙직무교육 실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