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적 자녀 키우는 다문화 한부모도 아동양육비 지원받는다

여성 / 이재혁 / 2021-04-06 14:11:41
한부모가족지원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대한민국 국적의 아동을 양육하는 다문화 한부모도 ‘한부모가족’으로 인정받아 아동양육비 등을 지원받는다.

여성가족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부모가족지원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지난해 10월 한부모가족지원법 개정에 따른 후속 조치다.

시행령 개정안은 대한민국 국적의 아동을 양육하는 다문화 한부모가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외국인이 모 또는 부로서 대한민국 국적의 아동을 양육하는 경우에도 혼인 여부와 관계없이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조항을 정비했다.

종전에는 대한민국 국민과 혼인하지 않은 외국인 한부모는 지원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다문화 한부모 지원에 어려움이 있었다.

또한, 개정안은 법률에서 위임한 한부모 정책의 시행계획 수립・시행 절차 등 세부사항을 정비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여성가족부장관은 시행계획 수립 지침을 마련하여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시·도지사에게 알리고, 시·도지사 등은 한부모가족의 경제・사회・문화 등 각 분야별 활동 증진 사항 등에 관한 내용을 담은 시행계획을 매년 수립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한부모가족 정책이 건강가정기본계획의 일부 과제에 포함되어 있었지만, 이번 법령 개정으로 한부모와 관련된 정책들이 상호 연계되고, 체계적・효율적으로 추진할 기반이 마련되었다.

여성가족부는 앞으로 2021년 한부모가족실태조사와 2022년 정책연구를 거쳐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매년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기본계획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10월 개정된 한부모가족지원법 시행(4월21일)에 맞추어 올해 5월부터 한부모가 생계급여를 받는 대상(중위소득 30%이하)이라도 월 10만 원의 아동양육비를 지급하도록 하고, 자립기반이 부족한 만 2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 한부모에게 추가아동양육비를 지급하는 등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청년 한부모(만25∼34세) 자녀 1인당 만 5세 이하 월10만 원, 만6∼17세 월 5만 원이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외국인 한부모 지원을 확대할 수 있게 되었고, 한부모가족 지원을 위한 기본계획과 연도별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충실히 이행하도록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봄철 산나물 고추나무 새순이 면역력 강화2021.04.06
사업장 초미세먼지, 햇빛이용 첨단 측정으로 감시2021.04.06
온실가스 ‘메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2균주 발견2021.04.06
'DTC 유전자검사 인증제' 3차 시범사업 4월 중순부터 시작2021.04.06
복시ㆍ투렛ㆍ강박장애도 장애로 인정…장애인복지 서비스 받는다2021.04.06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