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양곤 회장, 에이치엘비 지분 10만주 추가 취득

제약 / 남연희 / 2021-06-17 15:32:56
▲에이치엘비 로고 (사진=에이치엘비 제공)

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이 에이치엘비 주식 10만주를 매수하며 책임경영 의지를 보였다.

지난 2월 주주가치를 높이겠다면 100% 무상증자를 발표한 이후 이번에는 직접 주식을 장내 매입하며 주주가치 방어에 나선 모습이다.

에이치엘비는 진양곤 회장이 주식 10만주를 매수했다고 17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지분율이 기존 8.02%(851만 902주)에서 8.12%(861만 902주)로 증가했다.

지난 8일 에이치엘비파워 지분 전량을 티에스바이오에 매각했던 진양곤 회장은 매각에 따른 계약금 전부를 투입한 것으로 보인다.

진양곤 회장의 추가 지분 확보는 주주 가치 제고와 함께 에이치엘비 그룹이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신약개발 사업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달 막을 내린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 2021)에서는 중국에서 진행된 위암, 간암, 폐암, 담낭암 관련 총 34건의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 임상 논문이 발표됐으며, 미국 자회사 이뮤노믹 테라퓨틱스의 교모세포종 세포 치료백신 ‘ITI-1000’ 임상 2상도 올해 환자 투여 완료를 목표로 임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진양곤 회장은 신약 성과가 늦어지는 것에 대한 책임경영 방식을 고민해왔다”며, “이번 지분 추가 매수는 주주가치 제고와 함께 최대주주로서 신약개발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리제네론 항체 칵테일, 코로나19 환자에 긍정적 효과
진원생명과학, mRNA기반 신속 백신제작 플랫폼 개발 국책과제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
에스씨엠생명과학, 줄기세포 기능 강화용 조성물 특허 등록
쿠팡 김범석 의장, 사내이사 사임…글로벌 경영 전념한다
1인 가구 늘면서 ‘온라인 미니보험’도 쑥…“가격은 저렴, 보장은 확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