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제조ㆍ수입업자 판매업 신고 면제…바이오헬스 신산업 분야 규제혁신 추진

의료기 / 김동주 / 2021-06-17 15:51:33
화장품 표시기재 의무 개선 정부가 의료기기 제조업이나 수입업 허가를 받은 자가 자신이 직접 제조 또는 수입한 의료기기를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경우에는 의료기기 판매업 영업신고 없이도 가능하도록 개선을 추진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2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확정된 '신산업 현장 애로 규제혁신 방안'에서 바이오헬스 신산업 분야의 규제를 혁신하기 위한 9가지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DNA 생태계 산업, 비대면 산업, 기반산업 스마트화, 그린산업, 바이오‧의료산업 등 신산업 5대 핵심 분야다.

주요 추진과제는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 판매업 신고 면제 ▲화장품(고형비누 등) 표시기재 의무 개선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임상시험계획 승인 완화 ▲의약품·의료기기 복합·조합제품의 제조 위탁자 범위 확대 등 9건이다.

제품 특성상 1차 포장지를 제거하고 사용하는 고형비누 등과 같은 화장품은 1차 포장의 기재사항 의무를 면제했다.

의료데이터를 이용하여 임상시험을 하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는 식약처의 승인 없이도 임상시험기관의 승인만으로 임상시험이 가능하도록 개선을 추진한다.

의약품·의료기기 복합·조합제품 중 주 치료효과가 의약품인 경우 의약품 제조업체뿐만 아니라 의료기기 제조업체에까지도 위탁제조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수요자 중심의 ‘바이오헬스분야 미래 신산업 규제혁신’을 집중적으로 추진하여 기업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엘앤케이바이오메드, 용인 제2공장 라인투어 진행…“글로벌 수준의 전문화된 생산시설 갖춰”
진양곤 회장, 에이치엘비 지분 10만주 추가 취득
리제네론 항체 칵테일, 코로나19 환자에 긍정적 효과
진원생명과학, mRNA기반 신속 백신제작 플랫폼 개발 국책과제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
에스씨엠생명과학, 줄기세포 기능 강화용 조성물 특허 등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