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성고충 상담, 4년새 3배 ↑…담당인력은 태부족

여성 / 이재혁 / 2021-09-16 09:49:19
조명희 의원 "軍 자체 해결 기능 의심돼…특단의 대책 마련 필요"
▲조명희 의원 (사진= 조명희 의원실 제공)

군내 성폭력 피해 상담이 대폭 증가하고 있지만, 군 내부에서 빈발한 성폭행과 사망 사건의 이면에는 군 당국의 미진한 대응이 있었다는 사실이 통계 수치를 통해 확인됐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군 내부에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배치된 성고충전문상담관의 상담 횟수는 최근 4년 사이 3배 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성 고충 전문상담관 개인 상담 실적은 2만5775건으로, 지난 2016년 9302건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났으며, 연도별 개인상담 건수는 2017년 9907건, 2018년 2만3353건, 2019년 1만7344건 등으로 집계됐다. 개인상담에는 성폭력과 성차별, 일·가정, 근무여건 등이 포함된다.

특히 해병대에서 상담 횟수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병대 상담 횟수는 지난 2016년 119건에서 지난해 2218건으로 20배 가까이 늘었다.

또한 육군은 5726건에서 1만2488건, 해군은 1517건에서 6178건, 공군은 1690건에서 3986건, 국방부 직할부대는 250건에서 905건으로 군 전체에서 상담 횟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군내 성고충 상담 수요가 지속해서 늘고 있지만, 인력 충원 등 제도 개선은 제자리걸음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상담관 수가 지난 2016년 18명에서 지난해 46명으로 점차 늘었지만, 같은 기간 상담 건수가 1만6000건 이상 증가한 것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이마저도 정원을 채우기 쉽지 않은 실정으로, 지난 2016년 이후 매년 정원보다 4∼9명 적은 인력이 유지됐으며, 올해 역시 지난 7월 기준 정원 50명 중 현원은 46명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국방부가 내년 말까지 여군 비율을 전체 간부의 8.8% 수준까지 올리기로 한 가운데 이에 맞춰 상담관 인력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특히 인력 확충과 함께 상담 비밀보장이 어려운 점, 군 내부의 부정적 인식 등 구조적인 문제도 해결해나가야 한다는 주장이 함께 제기되고 있다.

조명희 의원은 "군내 성고충 상담수가 늘고 있지만, 최근 드러나는 군내 성범죄 문제의 심각성을 볼 때, 군 자체 해결기능이 있는지 심히 의심된다"며 "성고충 상담수의 양적 증가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지 않는 원인을 분석하고 진단해 특단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잇따르는 병원의 119 환자 수용 거부…거세지는 응급의료 개선 목소리2021.09.16
지난해 상위 10대 건설사 산재 1705건…전년比 2배↑2021.09.16
천장에서 물이 ‘뚝뚝’…코로나19 확진 신생아들 병원에 격리2021.09.16
송파 거여 '위례 길병원' 신설 정상 추진…SH공사와 토지계약 체결2021.09.16
6년간 산재사망자 1만1766명…실형선고 고작 ‘29명’ 불과2021.09.16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