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검하수 있으면 백내장 위험도 1.5배 증가

안과 / 이재혁 기자 / 2022-03-29 09:05:43
▲ 백지선·나경선 교수 (사진=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눈꺼풀 처지는 안검하수와 백내장과의 연관성이 국내 최초로 입증됐다.


안검하수(눈꺼풀처짐)는 위 눈꺼풀이 아래로 처져 눈동자를 더 많이 덥게 돼 증상에 따라 중심 시력도 영향을 주며, 심할 경우 상측부 시야장애를 동반한다.

안검하수와 백내장의 연관성에 대한 가설은 있지만, 국내 노인 대상으로 상관 관계를 입증한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 안과병원 백지선·나경선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총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40세 이상 성인 중 백내장과 안검하수 질환을 가진 총 1만387명(평균연령 62.5세)을 분석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총 1만387명 중 46%(4782명)는 백내장을, 15.8%(1419명)는 안검하수였다. 46% 백내장 군는 백내장이 없는 대조군에 비해 안검하수가 더 많았다.

15.8%의 안검하수군은 안검하수가 없는 대조군에 비해 백내장 동반 위험도가 1.5배, 핵 백내장의 경우 1.3배 높았다

또한 안검하수 성인 중 비만이 있을 경우 그렇지 않는 성인에 비해 백내장 발병 위험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지선 교수는 “본 연구는 대표적 퇴행성 질환인 백내장과 안검하수가 양의 상관관계가 있음을 입증한 것으로, 백내장 수술 계획 시 고령층 환자에게 안검상태 검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IF=4.380)' 2022년 1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흔해진 안질환, 미리 방지하고 초기에 진단해야
스마일라식 고려할 때 체크해야 할 점은?
백내장 치료와 시력교정술 안전하게 진행하려면
근시·난시 교정 렌즈삽입술 전 꼭 확인해야 할 사항은?
스마일라식, 보다 안전하게 이뤄지려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