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원통증연구단, 티쓰리큐와 'AI 빅데이터 이용 난치성 통증 연구' 업무협약

의료산업 / 이재혁 기자 / 2022-05-18 09:02:24
▲ 과기원통증연구단은 17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전문기업인 T3Q와 난치성 통증 분야 진단 및 치료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인공지능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지스트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과학기술원 공동 난치성 통증 연구단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업과 손잡고 AI를 활용한 난치성 통증 연구에 나선다.


과기원통증연구단은 17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전문기업인 T3Q와 난치성 통증 분야 진단 및 치료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인공지능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측은 난치성 통증 분야의 임상 및 전임상 데이터에 대한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환경 조성과 빅데이터 기반 AI 기술들을 활용한 연구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원통증연구단은 난치성 만성통증의 신경학적 기전 규명을 통한 객관적인 진단 및 정밀신경조절 기반의 비약물적 치료법 개발에 따른 통증 진단 및 치료 시장 개척을 목표로 지난 2019년 4개 과학기술원 공동연구를 위해 출범했다.


지스트(광주과학기술원)를 주관기관으로 KAIST, DGIST, UNIST, POSTECH과 전남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연세의대 신촌세브란스병원, 뉴로핏, 비스놉, 특허법인 웰 등 대학·병원·기업이 협력해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티쓰리큐는 빅데이터 통합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인공지능 생태계를 만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전문기업이다. 주요 제품으로는 ▲인공지능/빅데이터 통합 실시간 지능화 플랫폼(T3Q.ai/T3Q.ai Cloud) ▲H/W와 S/W 일체형 Edge 인공지능 플랫폼(T3Q A-Box) ▲시뮬레이션 솔루션(T3Q AI Service Package) ▲실시간 지능화를 지원하는 통합모니터링 솔루션(T3Q E2E Package)이 있다.


연구단장인 정의헌 교수는 “이번 티쓰리큐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첨단 신경과학과 AI 기술을 융합해 난치성 만성통증 임상 적용 및 통증 치료 리빙랩 활성화 등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IBS 중이온가속기연구소장에 홍승우 성균관대 교수 선임
전남대, 곤충 표피에 근육 부착 원리 실마리 제시
전자기기 도움 없이 실시간 체온 모니터링 가능한 초고감도 센서 개발
GIST, 그래핀 3차원 구조화해 수화젤 개발…독성↓‧전도성↑
KAIST, 인공지능 이용한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의 박테리아 신속 식별 기술 개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