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소·돼지 분뇨 대한 권역 밖으로의 이동 제한 조치 시행

환경 / 김민준 기자 / 2021-10-28 11:19:32
소·돼지 분뇨 운반 차량, 각 권역 내 이동만 허용
▲ 소·돼지 분뇨에 대해 권역 밖으로의 이동 제한 조치가 시행된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올해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소·돼지 분뇨에 대해 권역 밖으로의 이동 제한 조치가 시행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 분뇨의 장거리 이동에 의해 구제역이 타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소, 돼지 생분뇨(퇴비화·액비화 등 처리된 분뇨는 제외)의 권역 밖으로의 이동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19~2020년 특별방역대책 기간 중 처음으로 시행된 이후 분뇨 이동제한 조치가 효과적이라는 민간전문가 평가 등을 고려해 작년부터 이동제한 기간을 2개월에서 4개월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전국을 시·도 단위로 9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축산관계시설을 출입하는 소·돼지 분뇨 운반 차량에 대해 권역 내에서 이동은 허용하되, 권역 밖으로의 이동은 제한된다.

9개 권역으로는 경기(인천), 강원, 경북(대구), 경남(부산‧울산), 충북, 충남(대전‧세종), 전북, 전남(광주), 제주 등이 있다.

다만, 농가에서 퇴비・액비화한 분뇨나 비료제조업체에서 생산한 완제품 형태의 퇴비를 운송하기 위해 이동하는 경우에는 제한되지 않으며, 권역이 달라도 지리적으로 인접하거나, 동일한 생활권역인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철저한 사전검사를 거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경우에만 이동이 허용된다.

농장·분뇨업체 소재지를 기준으로 권역은 다르지만, 지리적으로 경계를 접하고 있는 경우 해당 시·군 간 이동을 예외적으로 허용되며, 경남도·경북도, 충남도·충북도, 전남도·전북도는 각각 동일 생활권역으로 간주된다.

특히 사육 가축에 대한 검사에서 백신 항체양성률이 기준(소 80%, 번식돈 60%, 비육돈 30%) 미만인 경우 이동승인이 불허됨은 물론,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 처분과 백신 접종 명령도 병행되므로 농가에서는 보다 철저한 백신접종 관리가 요구된다.

또한 이번 조치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해 돼지 분뇨 이동제한이 이루어지고 있는 권역화 지역(경기 남부/북부, 강원 남부/북부,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 대한 조치는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6개 지역은 해당 지역 안에서만 돼지 분뇨를 이동 허용(반출입 제한)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분뇨 이동제한 조치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해 지자체, 검역본부, 생산자단체 및 농협경제지주와 합동으로 축산농가 및 분뇨 운반 차량 소유자 등을 대상으로 사전 홍보를 해왔으며, 11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검역본부에서는 국가가축방역통합정보시스템(KAHIS)의 축산차량 방문정보(GPS)를 이용해 분뇨 운반 차량이 권역 밖에 있는 농장 또는 분뇨처리장 등 축산관계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의심될 경우 관련 내용을 지자체에 통보하고, 지자체에서는 현장 확인 등 추가 조사를 거쳐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처분할 계획이다. 위반 시 ‘가축전염병 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부과된다.

한편, 농식품부는 분뇨 이동제한 조치 외에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및 항체검사, 돼지 수탁·임대 농장 방역 점검 등 구제역 예방을 위한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접경·인접지역과 최근 구제역 감염항체(NSP)가 검출된 지역 등 위험지역을 대상으로 9월부터 소·염소(38만두) 일제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완료했으며, 그 외 전국 소·염소를 대상으로 10월부터 일제 접종을 실시 중이다. 돼지는 접경지역(11개 시·군) 25만두 대상 보강접종 완료
-
이어 농가의 백신 접종여부 확인을 위해 접종이 완료된 접경·인접 지역부터 접종 1개월이 경과된 소·염소에 대하여 백신 항체검사를 실시 중이며, 항체양성률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농가는 과태료 부과 및 백신 보강접종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더불어 방역 관리가 소홀할 우려가 있는 돼지 위탁·임대 농장에 대해서는 방역 점검을 실시 중이며, 이를 통해 농가별 취약사항을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농식품부는 구제역 바이러스 순환 여부 확인을 위해 지자체별 축산시설(388개소)에 대해 환경 시료를 채취해 10월부터 구제역 항원 검사를 실시 중이며, 특별방역대책 기간 중 총 2회 검사(‘21년 4분기, ’22년 1분기)를 벌여 축산시설에서 구제역 바이러스가 전파·확산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분뇨 이동제한 등 방역조치가 구제역 예방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하며, “축산농가 및 관련 업계는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온실가스 배출 계속되면…21세기 말 지구 온도 4도 오르고 일 강수량 800mm 폭우 내린다2021.12.09
전남 영암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政, 방역 강화 추진2021.12.07
전남 영암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축 발생2021.12.05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2021.12.05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축 발생2021.12.04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