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조민, 경상국립대병원 전공의 추가 모집 불합격

병원ㆍ약국 / 김동주 기자 / 2022-01-19 18:49:55
면접자 3명 중 2명만 합격…조민 지원한 응급의학과 합격자 없어
▲ 조국 前장관의 딸 조민(30) 씨가 경남 진주 경상국립대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추가 모집에서 탈락했다. (사진=경상국립대병원 홈페이지 캡처)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조국 前장관의 딸 조민(30) 씨가 경남 진주 경상국립대병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추가 모집에서 탈락했다.

지난 18일 경상국립대학교병원 홈페이지 채용정보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 모집 합격자 공고에 따르면 전날 면접을 본 3명 중 2명이 합격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상국립대병원은 전공의 추가모집 공고를 통해 지난 12~13일 지원자 접수를 받고 지난 17일 실시된 면접에서 본원과 분원에서 응급의학과 1명, 외과 1명, 내과 1명 등 총 3명이 면접을 치렀다.

공고에 이름을 올린 합격자는 내과와 외과 지원자로 조국 前장관의 딸 조민씨가 응시한 응급의학과 합격자는 없었다.

병원 측은 "규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했으며 합격, 불합격에 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조 씨의 동양대 표창장과 인턴 확인서 등이 위조로 확인되면서 의사 면허 박탈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8월 조 씨의 의전원 입학 취소 예정 처분 결정을 내린 부산대가 청문 등 후속절차를 마무리하고 입학 취소를 최종 결정하면, 보건복지부는 조 씨의 의사 면허를 취소하게 된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대병원, 의료용 소프트웨어 품목군 ‘의료기기 GMP’ 인증 획득
환자 진료 도움되는 ‘초음파’…학회 강의 통해 충분히 실력 쌓아야
800병상 규모 시흥배곧서울대병원, 내년 상반기 착공…2027년 개원 목표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경기북부지역 노동단체와 ‘건강검진 협약’ 체결
서울대병원, 재외국민 비대면 의료서비스 개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