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적인 허리 통증 주요 원인과 치료법

신경외과 / 김준수 기자 / 2022-05-13 10:33:30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오랜 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위해 고개를 숙이고 사는 현대인들은 만성적인 목, 허리 통증을 호소하곤 한다.

구부정하고 바르지 못한 자세는 근골격계 질환을 초래할 수 있으며 가벼운 통증 및 저림이라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자칫 수술이 필요한 단계로 진행할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허리통증의 주원인 중 하나인 허리디스크는 척추뼈 사이에서 완충작용을 하는 디스크에 압력이 지속적으로 가해지면서 수핵이 빠져나와 신경을 압박해서 생기는 질환이다. 허리디스크는 병의 진행 속도가 빠른 편이다. 다리 저림도 생길 수 있고 심할 경우 배변 장애 등이 생겨 일상에 매우 큰 불편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상시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운동을 꾸준히 하더라도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퇴행성 변화 및 그에 따른 척추, 관절 약화는 피할 수 없다. 퇴행성 근골격계 질환 및 허리통증 등도 빠른 진료를 통해 조기진단 및 치료를 실시해야 수술이 필요한 단계까지 악화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 박성하 원장 (사진=마디튼튼연합의원 제공)


이처럼 허리통증은 노화 및 자세 불안정, 운동부족 등 그 원인이 매우 다양하다. 또한 개개인의 연령대와 성별, 기저질환 여부, 신체 균형 등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도 달라질 수 있으므로 통합적 관점에서 진료가 가능한 곳에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양한방 통합진료가 가능한 병원이라면 자신의 증상과 몸 상태에 맞는 치료법을 찾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X-ray 등의 정밀검사, 투시영상(C-arm)을 통한 척추주사, 초음파 유도주사, 도수치료와 침, 뜸, 온열 치료, 물리치료, 한약 등의 통합치료를 통해 보다 빠른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마디튼튼연합의원 박성하 원장은 “가벼운 통증이나 뻐근함, 저릿함 등도 악화되면 일상에 큰 지장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다면 빠른 진료를 받아보는 것을 좋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목통증 방치하다 목디스크에 마비까지
허리 디스크, 증상 따라 비수술 주사요법 치료도 가능
장마철 심해지는 허리디스크 통증…초기에는 비수술 치료로
허리디스크 통증에 비수술 치료 종류와 효과는?
허리디스크, 정확한 진단에 따라 올바른 치료 방법 선택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