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에게 공갈 젖꼭지 물린 뒤 테이프로 강제 고정?…경찰, 수사 착수

메디컬 / 김민준 기자 / 2021-12-07 07:37:52
병원 "아기 안정화시키기 위해 공갈 젖꼭지 물리게 한 것"
▲ 신생아에게 강제로 공갈 젖꼭지를 고정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신생아에게 강제로 공갈 젖꼭지를 고정시키는 사건이 창원 경상대병원에서 벌어졌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창원 경상대병원 신생아실에서 생후 이틀이 지난 신생아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린 뒤 강제로 테이프를 얼굴에 붙여 고정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당 신고는 신생아실 면회 도중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한 아기의 어머니인 A씨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A씨는 병원 간호사가 본인이 편하자고 공갈 젖꼭지를 거부하는 아기에게 강제로 물린 것에 대해 분노했다.

특히 A씨는 병원 측이 부모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으며, 발견 당시 아기가 괴로워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A씨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리면 아기를 안정화시킬 수 있어 공갈 젖꼭지를 물리게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일부 전문의들의 모유 수유 진행 및 곰팡이 발생 등을 근거로 첫 생후 한 달간은 공갈 젖꼭지를 물려서는 안 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병원 내 신생아 전문 교수들이 계시며, 다 의학적 판단에 근거한 조치였음을 설명했다.

한편, 경찰 측은 현재 해당 간호사를 불구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비만약 비급여 처방 후 이중청구…法, 업무정지 '적법'
양산부산대병원 앞 철제 울타리 불법 철거 약사, 1심서 벌금형
4년전 진료에 불만 품고 둔기로 치과 원장 폭행한 30대
병원 응급실서 수액 주사 맞은 생후 1개월 영아 사망…경찰 수사
반려견 산책 이유로 재택치료 중 무단 외출한 코로나19 확진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