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외래진료센터 6→13개소 확대…직영검사소 4곳 추가

보건ㆍ복지 / 이재혁 기자 / 2022-01-15 13:36:01
재택치료자, 전화 예약해 이용 가능
직영 검사소, 매일 오후 1시~9시 운영…일 최대 5만명
▲ 브리핑하는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 (사진=서울시 온라인 브리핑 캡쳐)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재택치료자 외래진료센터를 기존 6개소에서 13개소로 확대하고, 시 직영 코로나19 검사소도 4곳을 추가 운영한다.

서울시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13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재택 치료자가 언제든지 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코로나19 외래진료센터를 6개에서 13개까지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현재 외래진료센터 6개소를 운영 중이며, 코로나와 관련된 항체 치료제 처방, 엑스레이 촬영, 검사 등 대면진료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지난 12일 기준 411명이 서울시 외래진료센터를 이용했으며 이 중 166명은 항체 치료제 처방을 받았다.

외래진료센터는 재택 치료자가 관리 의료기관에서 대면진료의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인정이 되는 경우 재택치료자는 직접 외래진료센터에 전화해 예약할 수 있다.

이동 시에는 개인 차량으로 이동하거나 거주지 보건소 차량을 지원받아서 이동할 수 있다. 개인 차량을 이용할 때에는 이송 전후에 반드시 보건소에 신고해 임시격리해제를 받아야 한다.

서울시 내 재택치료 환자는 13일 0시 기준 신규 636명, 총 4803명이다. 누적으로는 7만4560명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시민의 검사 대기 시간을 줄이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13일 오후 1시부터 시 직영 코로나19 검사소를 4개소에서 8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신규 코로나19 검사소는 동작주차공원, 광진광장, 신도림역, 독립문광장 등 4개소다.

박 통제관은 “가족과 직장인을 위해 평일부터 주말까지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운영할 계획”이라며 “검사소 8개소를 가동하게 된다면 일 최대 검사량 5만 명 이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상반기 중 코로나19 확산세 등 추이에 따라서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 단축 등 감염병 대응에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확진자 추세에 따라 검사소도 단계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관지 확장제 등 ‘분무요법’ 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
심평원, 보건의료빅데이터 기반 스타트업 성장단계별 지원
코로나19 신규 확진 2만8130명…위중증 274명‧사망 40명
연구중심병원의 혁신체계 강화 위한 정책과제는?
음주·비만·흡연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만 42조 육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