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유방암 수술 5년 생존율 95% 넘어서”

외과 / 김민준 / 2022-05-16 13:43:49
2008~2013년 수술 1만여 명 분석…2000~2007년比 2.7%p↑
無재발도 88%→91%…3명 중 2명은 고난도 유방보존술
▲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이새별 교수(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유방암 환자를 수술하고 있다. (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조기 진단이 늘어나고 보조치료요법 등이 발전하면서 국내 유방암 치료 결과가 지속적으로 좋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아산병원에서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95%를 넘었다는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유방암 수술을 받은 환자 1만여 명의 치료 결과를 장기 관찰해 분석한 결과, 유방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95.3%였다고 16일 밝혔다.

연구 결과, 2000년부터 2007년까지는 92.6%였던 것에 비해 2.7%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년 동안 유방암이 재발하지 않은 환자들의 비율도 87.9%에서 91.2%로 높아졌다.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는 국내 유방암 생존율 변화 및 변화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 2000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유방암 수술을 받은 1만7776명의 환자들의 생존율과 재발률, 암 진행 정도, 치료 방법, 세부 아형 등을 수술 시점에 따라 2000년~2007년(7066명), 2008년~2013년(1만710명) 두 기간으로 나눠 분석했다.

유방암 크기가 가장 작은 상피내암 환자 비율은 9.3%에서 11%로,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전혀 없는 경우는 63.7%에서 67%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구화된 생활습관이 일반화되면서 유방암의 여러 세부 아형 중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높다고 알려진 호르몬 양성, HER2 음성인 유방암 유형은 51.4%에서 59.4%로 증가한 반면 다른 유형의 환자의 비율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 모양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최대한 암이 있는 부분만 절제하는 고난도 유방보존술을 받은 환자들도 44.7%에서 66.7%로 크게 늘어났다.

유방보존술은 환자들의 삶의 질을 최대한 유지시킬 수 있지만 암 재발 위험이 있어 의사가 면밀히 판단해야 한다. 최근 수술 기법이 지속적으로 발전했을 뿐만 아니라 암 조기 진단이 늘어나고, 수술 전 항암요법으로 암 크기를 줄인 후 수술에 들어가는 경우가 0.1%에서 12.2%로 크게 높아지면서 유방보존술을 받는 환자들이 더욱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논문의 교신 저자인 이새별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교수는 “유방암 진단 기술 발전과 국가 검진 시스템 등으로 인한 조기 진단 증가, 표적 치료제 등 항암제와 항호르몬 치료 및 방사선 치료 발전 등이 생존율 상승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방암 세부 아형마다 치료 방법과 치료 결과가 다르지만 치료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어 환자분들이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원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장은 “서울아산병원은 2021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유방암 수술 누적 4만례를 달성하는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은 수술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데, 앞으로도 유방외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 다양한 진료과의 협진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유방암 환자들의 성공적인 치료 결과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IF=3.24)’에 최근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튀어나온 혈관이 없는데 하지정맥류? 잠복성하지정맥류 증상
복잡하고 세밀한 손 수술, 회복‧기능‧모양 모두 충족해야
무더운 여름…짧아지는 옷차림과 깊어가는 하지정맥류의 고민
에어컨 강하게 틀수록 ‘하지정맥류’ 위험 높아지는 이유
[인터뷰] 숨길을 재건하는 의사 안태환 “코 전문 센터 설립이 꿈”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