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백병원 김율리 교수, 세계정신의학회 성격장애분과 공동의장 선출

병원ㆍ약국 / 이재혁 기자 / 2022-05-12 12:45:20
▲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율리 교수 (사진=서울백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율리 교수가 지난 9일 세계정신의학회(WPA) 성격장애 분과(Section for Personality Disorder)의 공동의장으로 선출됐다.

세계정신의학회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의 정신의학 의사단체로 121개 국가, 25만명의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들을 대표한다.

김율리 교수는 성격장애 분야의 국제 협력 조성, 교육 및 훈련, 연구와 진료의 혁신을 위한 교류 활동 등을 하게 되며 임기는 3년이다.

한편 김 교수는 앞서 세계보건기구의 국제진단기준(ICD-11) 성격장애분야 개정 실무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365mc‧마이크로소프트‧아크릴, AI 비만치료 특화 스마트병원 구축 MOU
“잇따른 응급실 의료인 폭행”…병협, 근본 대책 마련 촉구
아주대병원, 리브스메드와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 상용화‧사업화 MOU
통풍성 관절염 부종‧통증 완화에 ‘봉독약침’ 치료 효과 확인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새병원 착공…2027년 완공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