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직원에 모욕적 발언 한 지방의회장에 징계 및 위자료 지급 권고

인권 / 이재혁 기자 / 2022-03-31 13:03:53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인권위가 사무저 직원에게 모욕적인 발언을 한 지방의회 의장에게 위자료를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5일 A지방의회 의장이 사무처 직원에게 모욕적인 발언을 한 것은 인권침해라고 판단하고 A의회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과에게 의장에 대한 징계조치 절차 진행을, 의장에게는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한 위자료를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고 31일 밝혔다.

A의회 사무처 직원인 진정인은 상갓집 문상 과정에서 피진정인 의전에 소홀했던 것에 대하여 피진정인이 집무하는 의장실을 방문하여 수십 번 용서를 구하였으나, 이 과정에서 피진정인은 진정인에게 화를 내고 욕을 하며 무조건 의장실에서 나가라고 소리를 지르는 등 진정인의 인격권을 침해했다고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반면, 피진정인은 진정인이 A의회 사무처 직원을 총괄하는 인사권자로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였다고 판단하던 차에, 진정인이 약속도 없이 불쑥 의장실을 찾아와 용서해 달라며 무릎을 꿇기에 빨리 일어나라고 소리를 치며 의장실 밖으로 나가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인권위 침해구제제2위원회가 피진정인의 발언 내용을 살펴본 결과, 조문 당시의 상황과 관련하여 진정인을 비난하고, 그 과정에서 진정인에게 여러 차례 욕설을 하고 비아냥거리며 큰소리로 호통을 치는 등 언어폭력을 가한 사실을 확인했다.

더욱이 사건 당시 의장실 문이 열려 있어서 의회 사무처 직원들이 피진정인과 진정인의 대화 내용을 모두 들을 수 있는 상황이었음을 감안할 때, 진정인은 직원들 앞에서 극심한 모욕감과 자괴감을 느꼈을 것으로 보았다.

또한 피진정인은 여러 차례 진정인에게 사과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를 진정성 있는 사과로 받아들이기는 어렵다고 보았고, 더욱이 피진정인은 본 진정사건이 의전 문제가 아닌 인사권 문제로 인해 발생한 것처럼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는 등 진정인에게 2차 피해를 주었다고 판단했다.

이에 인권위는 피진정인의 발언이 헌법 제10조에서 보장하는 진정인의 인격권을 침해하고 A의회 의원 윤리 및 행동강령 조례 제5조 제1호에 규정된 의원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위원장에게 피진정인에 대한 징계조치 절차 진행을, 피진정인에게 진정인에 대한 위자료 지급을 권고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권위, ‘군인권보호관’ 출범…“軍 인권 보호‧증진 역할 기대”
인권위 "‘아프면 쉴 권리’ 보장…업무외 상병 휴가 법제화‧공적 상병수당 제도 도입 권고"
발달장애 이유로 종신보험 가입 불허한 보험사…인권위 시정 권고 수용
인권위 “징벌 목적 환자 장기간 격리 조치는 신체 자유 침해”
환자에게 청소·배식시킨 정신병원…'재활치료' 명목으로 인권위 권고 불수용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