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캐나다 FPI와 美 FDA 허가 국소마취제 수출 계약

제약 / 김준수 기자 / 2022-05-13 15:04:21
내년 3분기 출시 예상
▲ 휴온스와 캐나다 FPI가 국소마취제 3종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 휴온스글로벌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미국 FDA 관문을 통과한 휴온스의 국소마취제 3종(1% 리도카인 앰플, 1% 리도카인 바이알, 0.75% 부피바카인 앰플)이 캐나다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휴온스는 지난 12일 캐나다 FPI(Formative Pharma Inc.)社와 국소마취제 3종의 캐나다 수출 계약식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출 계약을 체결한 품목은 ▲1% 리도카인염산염주사제 5mL 앰플 ▲0.75% 부피바카인염산염주사제 2mL 앰플 ▲1% 리도카인염산염주사제 5mL 바이알이다. 해당 품목들은 각 2018년 4월, 2019년 12월, 2020년 5월 미국 FDA ANDA를 취득하며 국산 주사제의 품질 저력을 세계 시장에 공고히한 제품들이다.

이번 계약은 캐나다 FPI사가 적극적으로 수출 계약을 요구하며 이뤄졌다.

FPI사 CEO 망구밧 리는 “미국 FDA를 통과할 정도로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는 휴온스 주사제가 캐나다 제네릭 주사제 시장에서 경쟁력과 시장 돌파력이 뛰어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캐나다 제네릭 기초 주사제 시장은 약 7억 1200만달러(한화 약 9천억원) 규모로 이 중 휴온스가 진출하는 무균 주사제 시장은 약 2100만~2500만 달러(한화 약 266억~316억원) 규모다. 대형 제약사들이 경영난으로 인해 지속적인 공급부족(Shortage) 현상을 겪고 있어 기회 요소가 매우 많다”라고 밝혔다.

휴온스는 현지 의약품 수입 및 허가 경험이 풍부한 FPI사와 협력해 신속하게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 허가를 취득할 계획이며, 오는 2022년 2분기 내 허가 접수를 시작해 오는 2023년 3분기 내 현지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휴온스는 미국에 이어 캐나다까지 진출하게 되면 북미 주사제 시장에서의 입지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FPI와 캐나다 제네릭 무균 주사제 시장 공략을 위한 품목 확대를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며 “캐나다 제약·바이오 시장은 국내 기업에게는 아직 생소한 시장인 만큼 새로운 시장 진출 기회가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BMS 백혈병치료제 ‘스프라이셀’ 급여기준 확대
삼천당제약 “中‧美 파트너사와 먹는 인슐린 2000억 투자 유치 협의 진행 중”
대웅제약, 만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타시그나’ 특허전 가세
식약처, '코미플루' 어린이집 배부사태에 조사 착수…"고발 등 검토"
'폭언 논란' 윤재승 前 대웅제약 회장, 비상근 자문직으로 복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