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 대한치매학회 이사장 선출

학술 / 김민준 / 2022-04-29 14:59:15
▲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가 최근 백범김구 기념관에서 개최된 2022 대한치매학회 춘계 학술대회 및 총회에서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2년 4월부터 2년간이다.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이한 대한치매학회는 1996년 대한치매연구회를 토대로 발족해 2002년 5월 창립총회를 거쳐 같은 해 제 1회 대한치매학회 추계학술대회를 시작한 이래 매년 두 차례의 학술대회를 이어오고있다.

학회는 치매 및 관련 질환의 연구 및 임상에 종사하는 연구자의 상호친목을 도모하고 관련 분야의 최신 정보의 교환, 국내외 학술적 교류를 촉진하는 한편 치매 관련 국가 정책 수립에 자문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2021년에는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대한의학회 정회원으로 승인됐다.

이사장으로 선출된 양동원 교수는 “치매학회 설립 20주년을 맞이해 도약을 위한 미션과 비전을 확립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추어 치매관련 해외 학회들과 교류해 국제학술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또 인공지능, 메타버스로 대표되는 디지털 혁명 시대에 다양한 신기술들을 치매와 연계하여 활용하는 연구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어 양 교수는 “의학적 정진에 더불어 치매정책 마련에 앞장서고, 치매 환자, 보호자, 학회 회원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등 사회적 지원을 이끌어내어 학회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양 교수는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원 졸업하고,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Memory and aging center 에서 연수를 마쳤다. 알츠하이머병 및 관련 치매 분야 권위자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주임교수와 여의도성모병원 임상과장을 거쳐 현재는 중앙연구윤리사무국 국장을 역임 하고 있다.

또한 인지중재치료 학회 제2대 회장 및 마포구 치매지원센터장으로 활동하며 병원과 학회 등을 통해 국민 보건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대병원 박중신 교수, 아시아-오세아니아 산부인과학회 재무이사 선출
감염으로부터 폐 보호하는 면역세포 발견
대한임상미용의학회 춘계학술대회 성료
연세대 원주의대 한병근 교수, 대한신장학회 회장 선출
중앙대병원 이미경 교수팀, 소아 혈액서 신종 균종 ‘아르세니시코쿠스 카우애’ 발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