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 논란' 윤재승 前 대웅제약 회장, 비상근 자문직으로 복귀

제약 / 김동주 기자 / 2022-05-19 07:32:08
대웅제약·대웅·한올바이오파마 등에 CVO 직함 비상근 임원 등재
2018년 직원 향한 폭언 논란 등으로 경영 일선서 물러나
▲ 대웅제약 CI (사진= 대웅제약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직원들을 향한 폭언 논란 등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윤재승 전 대웅제약 회장이 약 3년 여 만에 비상근 자문직으로 복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대웅제약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윤재승 전 대웅제약 회장이 CVO(최고비전책임자) 직함의 미등기·비상근 임원으로 등재됐다. 재직기간은 올해 1월부터다.

이와 함께 윤 전 회장은 지주회사 대웅과 계열사 한올바이오파마에도 각각 동일한 직함의 미등기·비상근 임원으로 이름이 올라와 있는 상태다.

윤 전 회장은 기업의 경영활동 보다는 자문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전 회장은 회사 업무 보고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은 녹취록이 공개되는 등 이른바 '갑질'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고 결국 지난 2018년 8월,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포스텍-이뮤노바이옴, AI 이용한 면역항암치료제 약물반응 예측 기술 개발
대원제약 펠루비서방정, ‘급성 통증’ 적응증 추가
‘생물학적 제제’ 시험항목서 이상독성부정시험 삭제 추진
대웅제약, 스카이테라퓨틱스와 경피 흡수 제형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제 ‘버피랄리맙’ 인도네시아 임상 3상 IND 승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