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복수경 교수팀, 암 재활 분야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닥터뉴스 / 김민준 / 2022-05-20 14:57:40
재활치료, 부인암 수술 환자 신체 체성분 변화 긍정적인 영향 끼쳐
▲ 복수경·안소영·유헌종 교수 (사진= 충남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충남대학교병원은 재활의학과 복수경 교수팀(재활의학과 안소영 교수, 산부인과 유헌종 교수, 재활의학과 조동준 전공의)의 ‘부인암 수술 후 림프부종 발생율과 체액량 변화’ 논문이 암 재활 분야 국제저명학술지 ‘Lymphatic Research and B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20일 밝혔다.


유방암 수술 후 조기재활은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고, 림프부종 발생율을 줄인다는 연구는 다양하게 보고됐으나, 부인암에서는 연구가 부족했다.

이에 복수경 교수팀은 부인암 수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조기에 복합 림프물리치료를 시행, 재활치료가 신체 체성분의 변화와 삶의 질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음을 확인했다.

복수경 교수는 “림프절 절제술을 포함한 부인암 수술 후 림프부종의 발생율이 문헌에 따라 많게는 67%까지 보고되고 있다”라며 “부종의 발생을 줄이고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기 위해 조기에 재활의학적 접근이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라매병원 이상형 교수, 한국연구재단 신규과제 선정
초기 흡연자 조기에 금연하면 두경부암 예방
강남서울밝은안과 박형직 원장, 틸리온 인공수정체 권위자로 위촉
압구정오라클피부과 박제영 원장, 美 교육 프로그램 필러 강연 진행
장편한외과 이성근 원장, ‘대한민국 굿닥터 100인’ 선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