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마약 중독 마모셋 모델 확립…도파민 신경계 변화 시각화

정신과 / 김민준 기자 / 2021-12-21 07:41:14
AI 이용해 마약중독 관련 뇌부위 검출하는 알고리즘도 개발
▲ 마약 중독 마모셋 모델 (사진= 윤재석 교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마약류의 중독성을 마모셋을 이용해 세계 최초로 평가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윤재석 교수는 20일 대한약학회 추계국제학술대회에서 코카인을 자가투여하는 마모셋의 행동을 관찰한 결과를 발표했다.

2020년부터 수행하고 있는 본 연구에서 연구진은 마약인 코카인을 자기 스스로 투여하는 마모셋 모델을 세계 최초로 확립했으며, 중독된 마모셋이 하루에 80회에 이르는 마약 투여를 스스로 하는 행동을 관찰했다.

또한 마약 중독된 마모셋의 뇌 영상을 촬영해 도파민 신경계의 변화를 시각화했고, 인공지능을 이용해 뇌 영상 이미지에서 자동으로 마약중독과 관련된 뇌부위를 검출하는 알고리즘도 개발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마약류의 중독 치료·예방에 활용할 수 있는 동물실험 체계 확립과 인공지능 기반 독성평가 도구의 개발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 발표 결과는 충북약대 윤재석 교수와 K-bio 이도현 박사, 대구한의대 윤성순 교수팀이 공동으로 진행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연구과제 수행성과의 일환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특정 아미노산의 섭취 조절 통해 우울증 증상 경감
피로·우울·불안·기억력 저하도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찾아온다
2030 세대 우울증…사회적 단절과 정서적 고립 부른다
새로운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치료제 나오나
우울증, 방치하면 일상생활 어려워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