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알츠하이머 치매 원인 규명 및 치료 후보 물질 발굴

정신과 / 김민준 / 2022-04-14 15:06:32
▲ 유성운 교수와 남혜리 박사과정생 (사진= DGIST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를 위한 새로운 공략법이 발견됐다.


DGIST는 뇌과학과 유성운 교수팀이 뇌 면역세포인 미세아교세포가 알츠하이머 치매에서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기전을 규명하고, 면역반응을 억제해 기억력을 회복할 수 있는 치료 후보 약물을 발굴했다고 14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독성 단백질이 축적돼 신경세포 손상과 기억력 감퇴를 일으키는 퇴행성 뇌 질환으로, 아직 효과적인 치료나 예방 기술이 없는 실정이다.

우리 뇌와 척수에서 선천성 면역을 담당하는 미세아교세포가 기능이 잘못되면서 신경염증의 증가로 알츠하이머병이 발현하는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그 정확한 기전은 지금까지 잘 밝혀져 있지 않다.

이러한 가운데 유성운 교수팀이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키는 유전자 돌연변이를 발현하는 쥐를 제작해 정상 쥐에게는 무해한 아주 작은 양의 염증 자극이나 아밀로이드 베타에도 민감하게 반응, 미세아교세포가 지나치게 활성화되면서 염증성 사이토카인들을 과량으로 분비한다는 것을 관찰했으며, 이러한 과도한 면역반응에 의해서 기억력 감퇴가 일어나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실험 결과, 과도한 면역반응의 원인은 사이토카인들의 발현을 억제하는 일주기 유전자 레벌브알파(REV-ERBα)의 프로모터 부위가 DNA 메틸화가 되어 REV-ERBα의 발현이 감소되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으며, 프로모터를 탈메틸화시키면 REV-ERBα의 발현이 회복되면서 미세아교세포의 과활성화가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은 약물 재창출(drug repositioning)을 통해 클로르프로마진(Chlorpromazine)이 REV-ERBα 발현 회복 및 과면 역반응 억제를 통해 기억능력을 회복하는 효과가 있음을 밝히면서 알츠하이머 치매의 새로운 치료 방향을 제시했다.

유성운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알츠하이머 치매와 미세아교세포 면역반응 사이의 새로운 기전을 규명함으로써 더욱 심도 있는 치매 치료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발굴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국내외 특허 출원을 마치고 현재 OATC에 기술이전 중에 있으며, 향후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기술의 개발에 새로운 전략법을 제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과기정통부의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과 OATC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으며, 남혜리 박사과정 학생을 제1저자로 하여 세계적 학술지인 “Nature Communications (IF=14.9)에 4월13일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극단적 선택 시도로 인한 10대 청소년 응급실 내원, 4년간 2배 이상 ↑
ADHD·틱장애 등 소아정신과 질환, 조기에 치료받아야
INTJ 입사 불가?…MBTI 맹신하지 마세요
뇌졸중 있으면 우울·불안…자살사고 위험 4.66배 ↑
프로바이오틱스, 우울증 치료에 도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