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회삿돈 19억 횡령한 클리오 직원 구속…대부분 도박 탕진

화장품 / 김동주 기자 / 2022-05-17 07:55:22
클리오 측 "해당 직원, 해고 조치"
▲ 클리오 CI (사진=클리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1년 동안 약 19억원을 횡령한 화장품업체 클리오 직원이 구속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최근 화장품업체 클리오 영업직원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했다.

클리오 영업직원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약 1년간 홈쇼핑 화장품 판매업체로부터 받은 매출의 일부인 18억9000만원 가량을 개인 통장으로 입금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액은 대부분 도박에 탕진해 추징이 어려운 상황으로 알려졌다.

클리오 측은 지난 3월23일 공시한 사업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횡령사건에 대해 알리며 “해당 직원에 대해 인사위원회 조사를 거쳐 해고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알엑스템, 엑소좀 활용 ‘엑소클리어’ 출시
루트하우스 “앤코어 샴푸, 상반기 생산분 완판”
”화장품 효능 한눈에”…올리브임상연구센터, ACRC 인증마크 도입
LG생활건강 비욘드, O!Oi와 협업한 ‘엔젤 아쿠아’ 기획 제품 출시
KGC인삼공사,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개선 ‘홍삼조성물’ 개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