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난치병’ 치료 의료기기 구매비 ‘재난적 의료비’로 지원

보건ㆍ복지 / 김민준 / 2022-05-19 17:06:25
복지부, 재난적의료비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입법예고
재난적 의료비 지원 시 필요한 개인정보 범위 명확화
▲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앞으로 급여로 등재되지 않은 고가의 희귀‧난치질환 의료기기 구매비용을 ‘재난적 의료비’로 지원받을수 있게 될 전망이다.

19일 보건복지부는 ‘재난적의료비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마련해 20일부터 오는 6월 29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희귀·난치질환 치료에 필수적인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를 구입한 비용에 대해 재난적 의료비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재난적 의료비 지원업무 수행 시 처리할 수 있는 정보 범위를 보다 명확하게 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희귀·난치질환자에 대한 치료기회 확대 및 원활한 질병 관리를 위해 의료기기법 제15조의2 제1항 제1호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국내에 공급하는 의료기기의 경우, 그 구입비용을 재난적 의료비로 지원하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현재 희귀질환을 진단하거나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의료기기로서 국내에 대체 가능한 제품이 없는 의료기기는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을 통해 식약처장이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희소·긴급 의료기기로는 심폐수술용혈관튜브·카테터, 혈관용스텐트, 풍선확장식혈관성형수술용 카테터, 카테터 삽입기, 중심순환계인공혈관 등이 있다.

다만, 급여로 등재되지 않은 경우 이들 의료기기가 취약계층에게는 다소 고가이므로 의료비 부담 완화를 위해 재난적 의료비 지원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재난적 의료비 지원업무 수행 시 필요한 민감정보 및 고유식별정보의 범위를 시행령으로 위임해 그 내용을 명확화하도록 정비했다.

이는 복지부 장관, 국민건강보험공단, 요양기관 또는 의료급여기관 등이 재난적 의료비 지원사업과 관련해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처리할 수 있는 정보의 범위가 현행 법률상 구체성이 부족해 개정을 통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개인정보 보호 수준을 높이기 위함이다.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식품 영양성분데이터 표준화…4만6000건 개방
복지부, '백내장 수술 부당청구' 의료기관 긴급 현지조사
7월부터 의료기관에 '원숭이두창'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 1만463명…20일 만에 다시 1만명대
상병수당 시행 앞두고…KDI “무급 병가부터 법제화 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