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업무 환경 노출된 女근로자 자녀도 산재보험 혜택…태아산재법 국회 본회의 통과

보건ㆍ복지 / 김민준 기자 / 2021-12-09 16:56:25
법안 시행일 이전 과거 피해자들에게도 산재보험 수급 자격 부여하도록 적용례 포함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유해한 업무 환경에 노출된 근로자가 선천성 질병을 가진 아이를 출산한 경우도 산재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이 대표발의한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은 임신 중인 여성 근로자의 업무상 사고, 유해인자 노출 등으로 출산 자녀에게 질병, 장해가 발생하거나 사망할 경우 요양급여, 장해급여 등을 지급해 산업재해 피해로부터 보호하자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번 개정안은 법안 시행일 이전 과거 피해자들에게도 산재보험 수급 자격을 부여하도록 적용례가 포함됐다.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았거나 법원의 확정판결로 보험급여지급 거부처분이 취소된 경우, 법 시행 기준 과거 3년 이내 자녀를 출산한 경우 등 수급 자격을 부여할 수 있도록 했다.

장철민 의원은 “제주의료원 대법 판결 후 10년 넘는 논의 끝에 드디어 태아산재법이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이번 개정안은 정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확정판결을 받았거나 시행일 이전 신청했을 경우도 피해자들의 태아산재를 폭 넓게 인정해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 의원은 “이번 개정안이 태아산재 문제 해결의 시작으로, 법 시행까지 많은 피해자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피해자 발굴 지원, 태아산재 신청 홍보를 강화할 것”이라며 “최근 삼성디스플레이 남성 근로자도 태아산재를 신청했는데 이러한 분들도 소외되지 않도록 향후 부(父)의 유해요인노출, 생식독성물질 관리 강화 등 후속 법 개정도 함께 해결해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연령 ‘60세 이상’으로 확대
치아 전혀 없는 65세 이상 노인도 임플란트 건보 적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009명…사망자 28명 늘어 총 6529명
병상 2만5000개까지 확보한다…정부, 방역보강 추경 1조5000억
복지부, 2022년도 백신‧치료제‧원부자재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