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주권 확보에 맞손”…국내 14개 백신 기업 ‘실용화협의체’ 발족

의료산업 / 이재혁 기자 / 2022-05-12 17:16:03
백신 산업계 R&D 역량 및 상용화 촉진 제고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국내 백신 기업들이 백신 주권 확립과 국제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백신실용화협의체’를 발족하고 산업계 연구개발 역량 강화와 백신 상용화 촉진 등을 목적으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와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은 12일 오후 3시 코엑스에서 ‘백신실용화협의체’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촉발된 백신 주권 확보의 필요성을 절감하며, 미래 감염병 세계 대유행 대응뿐만 아니라 필수 예방접종 백신의 자급화를 이루기 위해 기업들이 뜻을 모은 것이다.

협의체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이 지원하는 연구개발과제에 참여 중인 14개 국내 대표 백신 기업들이 참여하고, 백신 실용화기술 개발 사업단이 간사기관으로서 전반적인 운영을 지원한다.

참여기업은 GC녹십자, LG화학, SK바이오사이언스, 보령바이오파마, 아이진, 에이치케이이노엔, 유바이오로직스, 인테라, 제넥신, 진매트릭스, 진원생명과학, 차백신연구소, 쿼드메디슨, 큐라티스 등이다.

백신실용화협의체는 필수 예방접종 자급화 및 미래대응‧미해결 등 두 개 백신 분과로 나눠 운영하며, 백신 개발 후속단계 연구 및 신규 연구수요 발굴, 국제적 쟁점 공유, 연구 수행 애로사항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대안을 모색하고 백신 상용화 촉진을 위해 활동할 계획이다.

이 날 발족식에서 협의체 참여 기업들은 공동협력선언문을 통해 백신 기업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국산 백신의 상용화를 촉진하며 감염병 관련 국가 보건위기 상황 시 정부와 적극 협력하여 대응책 마련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선언했다.

성백린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장은 개회사에서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은 국내 산‧학‧연‧병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는 대형 사업단으로서, 이들의 연구 역량을 발전시키고 집단 지성을 이끌어 낼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금렬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은 축사를 통해 “협의체 발족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미래 감염병 대응 및 백신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국내 대표 기업들의 전폭적 성원과 참여 속에 출범하게 된 협의체인 만큼 활발한 교류와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IBS 중이온가속기연구소장에 홍승우 성균관대 교수 선임
전남대, 곤충 표피에 근육 부착 원리 실마리 제시
전자기기 도움 없이 실시간 체온 모니터링 가능한 초고감도 센서 개발
GIST, 그래핀 3차원 구조화해 수화젤 개발…독성↓‧전도성↑
KAIST, 인공지능 이용한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의 박테리아 신속 식별 기술 개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