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방치하면 삶의 질 저하·실명 위기

안과 / 김준수 기자 / 2022-04-29 17:08:28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시력이 저하되고 시야가 불투명해지는 증상을 단순 노화로 치부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인구 고령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시력 이상 증세를 개선하지 않고 방치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부지기수를 이루기 마련이다. 노화 현상으로 생각해 숙명처럼 받아들이는 경우, 외과적 수술이 두려워 병원 진료 자체를 거부하는 경우, 약국에서 약을 구입해 복용하거나 건강식품에 의존하는 경우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문제는 이러한 증상이 노인성 질환인 백내장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백내장이란 안구 내 조직인 수정체가 노화로 혼탁을 일으켜 발병하는 노인성 안과 질환을 말한다. 발병 시 마치 안개 낀 것처럼 시야가 뿌옇게 변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 사물을 또렷하게 보기 어렵고 작은 빛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며 눈이 부시는 증상을 경험하기도 한다. 이처럼 정상적인 시력을 유지할 수 없어 고령층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주범으로 꼽힌다.

백내장은 발견 즉시 수술을 필요로 하는 안과 질환이 아니다. 어느 정도 시력 유지가 가능하거나 환자 개인 스케줄상 치료 날짜를 정하기 어렵다면 치료 타이밍을 다소 늦춰도 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백내장 병기가 점점 더 진행된다면 시력이 갈수록 저하돼 삶의 질이 떨어지고 나아가 실명까지 겪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백내장 병증은 보통 초기, 미숙, 성숙, 과숙 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이때 안과 전문의 판단 아래 미숙 단계 그 이상으로 넘어가기 전 치료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오재용 원장 (사진=강남신세계안과 제공)


만약 백내장이 성숙 단계로 나타날 경우 안구 내 수정체가 탁해지고 점점 부피가 커지는 양상을 보인다. 게다가 수정체 조직 자체가 딱딱해지는 변화를 거듭한다. 이러한 상태에 놓이면 백내장 수술 단계인 초음파 유화술을 적용하기 어려워진다. 혼탁해진 수정체 조직을 초음파로 분쇄한 후 흡수해야 하는데 성숙 단계인 백내장 상태에서 이러한 과정을 적용하는 것이 힘들기 때문이다.

게다가 수정체가 노화 상태로 방치될 경우 안구 내에서 염증을 일으켜 포도막염을 야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수정체가 점점 부풀면서 안압이 높아져 시신경 손상 및 녹내장을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백내장 미숙 단계에서 치료 타이밍을 확보하는 것이 지혜로운 결정이다.

강남신세계안과 오재용 원장은 “백내장은 단순 약물 복용으로 완치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인데 노화 상태에 놓인 수정체를 약리 작용만으로 개선하기 힘들기 때문”이라며 “정밀 검사 후 초음파 유화술을 실시한 뒤 근거리 및 중간거리, 원거리 등의 개선 효과를 모두 갖춘 다초점 인공수정체 렌즈 삽입술을 시행해 정상 시력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양한 안질환, 정기적인 종합검진으로 조기 발견‧치료해야
조용히 다가오는 녹내장, 각 치료법의 특성과 장단점은?
동시에 나타나는 노안과 백내장, 수술 필요한지 확인해야
중앙대병원 김지택 교수팀, ‘당뇨망막병증’ 시세포 변성 연관 인자 규명
클리어 라식, 스마일 라식과 어떤 차이점 있을까?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