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플라톡신 초과 검출 ‘구운 땅콩’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

식품 / 남연희 기자 / 2022-01-26 17:38:46
▲ 회수 제품 (사진=식약처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상명농산(전북 정읍시 소재)이 수입해 소분·판매한 ‘구운 땅콩(유형 땅콩 및 견과류가공품)’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돼 해당제품을 판매중단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26일 밝혔다.

 

총 아플라톡신 기준치 15.0㎍ 이하(단, B1은 10.0㎍ 이하)를 상회하는 46.2㎍(39.1㎍)가 검출됐다.


아플라톡신은 곡류, 견과류 등에서 잘 생성되며, 덥고 습도가 높은 지역에서 많이 발생하는 곰팡이독소로 다량 섭취 시 출혈, 설사, 간경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23년 4월 9일로 표시된 제품으로 총 1만497kg이 생산됐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신속히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로 신고하면 된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일부 베이킹파우더 제품 ‘알루미늄’ 성분 함량 높아…“권장사용량 표시 필요”
SPC 파리바게뜨, ‘고짠고짠 소금버터링’ 출시
SPC 배스킨라빈스,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대로점’ 오픈
서울우유, 락토프리 ‘내 속이 편안한 우유’ 출시
세븐일레븐, ‘서울만두’ 4종 추가 출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