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우리들병원 대출’ 위증 의혹 은행 직원 재수사

일반 / 이재혁 기자 / 2022-05-11 07:35:17
서울고검, 지난해 무혐의 결정 뒤집고 중앙지검에 재기수사 명령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검찰이 우리들병원 대출 위증 의혹 재판에서 혐의를 받는 은행 직원에 대한 재기수사를 명령했다.

서울고검 형사부는 최근 우리들병원 1400억원 대출 관련 위증 의혹 사건에 대한 지난해 무혐의 처분을 뒤집고 일부 혐의에 대한 재기수사 명령을 내렸다. 다만 일부 위증 혐의에 대해선 항고를 기각했다.

업계에 따르면 사업가 신모씨는 지난 2009년 이상호 우리들병원 회장 및 그의 전처와 함께 사업을 하면서 신한은행에서 260억원을 대출받았다. 당시 신씨는 담보 등을 제공했고 이 원장은 연대보증을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지난 2012년 이 원장이 산업은행에서 1400억원대의 대출을 받으면서 시작됐다. 대출 과정에서 이 원장의 신한은행 연대보증이 해제되자 신씨는 이 원장이 자신의 동의 없이 연대보증에서 빠졌고, 이로 인해 채무를 떠안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씨는 당시 신한은행 지점장과 직원 A씨를 사문서 위조, 사금융 알선 등 혐의로 고소했다. 신씨가 고소한 신한은행 직원들은 2016년 1월 재판에 넘겨졌으나 법원은 이들의 사금융 알선 혐의만 유죄로 인정했다.

그러자 신씨는 A씨가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해 무죄 선고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2019년 12월 A씨를 법정 위증 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해 말 2년여간의 검토 끝에 A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신씨는 수사결과에 불복해 항고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장균 오염 패티' 재고량 속인 맥도날드 前임원에 벌금형
인천세관, 편의점서 ‘대마초’ 담긴 국제우편 수령한 20대 男 검거
보험 약관 제대로 설명 안한 보험사…法 “가입자에 6300만원 지급하라”
대법원 “의료처치 상해, 보험금 지급 의무 없어도 설명 의무는 有”
김해 냉면집서 34명 집단 식중독…60대 男 숨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