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진료기록 누락' 요양병원 1곳 추가 적발

일반 / 이재혁 기자 / 2022-05-14 13:35:04
지역내 요양병원 73곳 전수조사 결과
경미한 미비점에 대해서는 현장 시정‧개선 조치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최근 ‘욕창 방치 사태’로 지역 내 요양병원 73곳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던 대구시가 또 다른 요양병원에서도 진료기록부 미기재에 따른 의료법 위반 사실을 적발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A요양병원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이번 전수조사는 지난달 초 대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후두부까지 욕창이 생긴 환자를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시작됐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요양병원 면회 제한으로 인한 환자 보호자들의 불안감을 덜어 주고 의료기관 내 위해 요인과 취약점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달 11일부터 2주간 요양병원 73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했다.

중점 점검사항은 ▲의료인의 정원 규정 준수 여부 ▲욕창환자 등 현황 및 관리 실태 ▲진료기록부, 간호기록지 등 작성 여부 ▲의료기구의 세척, 소독‧멸균 준수여부 ▲기타 의료법 위반 여부 등이다.

조사 결과, 대구시는 A요양병원이 진료기록부에 환자 치료 내용을 기재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진료기록부 미기재는 의료법 위반에 속한다.

현행 의료법상 의료인은 의료행위에 관해 상세히 기재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1년 범위의 면허자격 정지와 최대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시는 이번 점검결과 확인된 20여개소의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시정·개선 조치 했다.

시는 요양병원 2개소에는 예를 들어 욕창 환자 체위 변경 기록 시 언제, 어떤 자세로 누가 바꿔줬는지 같은 세세한 부분까지 자세히 기록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코호트 격리, 혹은 비대면 면회시설을 갖추지 못해 비대면 면회를 진행하지 못한 13개소에 대해서는 면회 미시행 사유 발생 시 영상통화 등을 통해 보호자들이 환자의 상태를 알 수 있게끔 할 것을 지도했다.

이밖에 소독과 관련된 일지 등도 꼼꼼히 기록할 것을 주문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성주 산단 내 함바식당 도시락 먹은 180여명 식중독 증세
'대장균 오염 패티' 재고량 속인 맥도날드 前임원에 벌금형
인천세관, 편의점서 ‘대마초’ 담긴 국제우편 수령한 20대 男 검거
보험 약관 제대로 설명 안한 보험사…法 “가입자에 6300만원 지급하라”
대법원 “의료처치 상해, 보험금 지급 의무 없어도 설명 의무는 有”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