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리상담 158만건 제공…정신건강복지센터 일반상담 2.3배 ↑

보건ㆍ복지 / 김민준 / 2021-10-04 10:04:25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155만5418건(98.6%) 상담 제공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 상담 현황 (사진=남인순 의원실 제공)

코로나19 심리상담 건수가 158만건에 달하고, 정신건강복지센터 일반상담 건수가 코로나19 발생 전 대비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은 2020년 1월 29일부터 2021년 8월 31일까지 약 19개월간 총 157만6737건의 코로나19 관련 심리상담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화상담은 150만6694건(95.6%), 대면상담은 7만43건(4.4%)이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최초 발생한 지난해 1월부터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하며 국가트라우마센터, 권역별 트라우마센터, 광역‧기초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확진환자, 유가족, 확진환자 가족, 격리자, 일반인, 코로나19대응인력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심리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심리상담 대상자별로 살펴보면, 전체 상담 대상자 중 격리자가 129만9149건(82.4%)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일반인 20만2152건(12.8%), 확진환자 5만7528건(0.4%) 순이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대부분 전화상담을 진행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인력에 대해서는 총 2,282건 중 대면상담이 1,479건(64.8%)으로 전화상담 803건(35.2%) 보다 많았다.

심리지원 주체별로 살펴보면, 국가트라우마센터는 통합심리지원단을 총괄 운영하며 수도권 확진환자‧가족 등을 대상으로 총 7488건의 심리상담을 제공했다. 전화상담이 7282건(97.2%), 대면상담이 206건(2.8%)이었다.

권역별 트라우마센터 4개소(영남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 및 제주)는 각 권역 내 확진환자‧가족 등을 대상으로 총 1만3831건의 심리상담을 제공했으며, 전화상담이 1만3367건(96.6%), 대면상담이 464건(3.4%)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복지센터는 관할 지역 내 확진환자‧가족‧격리자를 포함해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총 155만5418건의 심리상담을 제공했다. 전체 통합심리지원단 상담건수의 98.6%로, 사실상 대부분의 코로나19 심리상담이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이루어진 셈이다.

특히 발신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결되는 ‘24시간 심리상담 핫라인’을 운영하는 등 148만6045건(95.5%)에 달하는 전화상담을 제공하고, 6만9373건(4.5%)의 대면상담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역사회 최일선에서 공공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정신건강복지센터의 2020년 총 상담건수(일반상담+개별상담)는 288만5737건으로, 전년도 대비 약 36.8%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상담건수는 185만8539건으로 지난해 동 기간 대비 약 45.5% 증가했으며,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약 81.2% 증가했다.

특히 일반인 및 미등록 대상자에게 제공한 ‘일반상담’이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일반상담 건수는 101만7118건으로,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상반기 일반상담 44만3553건에 비해 약 2.3배 증가했다.

남 의원은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2분기 실태조사 결과 18.1%가 우울위험군에 속하고, 자살생각 비율이 12.4%로 나타는 등 국민 정신건강 지표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국민들께서는 지속적인 우울감 등 심리적 어려움이 느껴진다면 주저없이 전문가에 도움을 요청하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우울한 국민이 많아진만큼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심리지원 종사자의 업무 가중 및 소진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간 심리방역 최일선에서 국민의 마음건강을 돌보고 계신 종사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심리지원 인프라가 적정 수준인지에 대한 점검과 함께 종사자의 소진과 신체‧정신건강을 지원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법안 또 '보류'…"보건정책 민간 이양 우려"
“관료권력-의료자본, 이중지배 놓여진 ‘의사’…주체적으로 보건의료 현안 이끌어야”
"文대통령 '의료 영리화 저지' 공약 폐기됐다"
"119구급차 기다리다 죽는다"…사설구급차 연계 제안 청원 등장
"치료받을 권리ㆍ건강권ㆍ생존권 보장하라"…의료연대 5대 요구안 선언

SNS